기아차 10년 만에 무분규 합의
상태바
기아차 10년 만에 무분규 합의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1.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본급 7만5천원·성과급 200%+350만원 등

기아 노조가 지난달 27일 실시한 2021년 임금 및 단체협약 잠정합의안 찬반투표가 최종 가결됐다.
노조는 이날 오전 6시부터 낮 12시 30분까지 조합원 2만86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찬반투표에서 모두 2만6945명이 투표했고, 이 중 68.2%인 1만8381명이 찬성했다고 밝혔다.
반대는 8495명으로 투표수의 31.5%를 차지했다.
이로써 기아 노사는 무분규 합의를 이뤄냈던 2011년 이후 10년 만에 처음으로 파업 없이 임금협상을 마치게 됐다.
앞서 기아 노사는 첫 상견례 이후 2개월여만인 지난 24일 오토랜드 광명(옛 소하리공장)에서 열린 13차 본교섭에서 임협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잠정합의안에는 기본급 7만5천원 인상(정기호봉 승급분 포함), 성과급 200%+350만원, 품질향상 특별격려금 230만원, 재래시장 상품권 10만원, 주식 13주 지급 등의 내용이 담겼다.
성과급 중 100%+350만원과 특별격려금은 타결 즉시 지급하고 100%는 올해 말에 지급하게 된다.
이는 앞서 기본급 7만5천원 인상, 성과금 200%+350만원 등의 합의를 바탕으로 3년 연속 무분규로 임단협을 마무리한 현대차와 비슷한 수준이다.
이 밖에도 노사는 4차 산업 재편에 대응하기 위한 '미래 산업 변화 대응을 위한 노사 상생 협약'을 체결하고, 첫 차 구매 시 직원 할인 혜택이나 학자금 대출 이자 지원 등 직원 복지 개선에도 합의했다.
노조 관계자는 "노사 모두 어려운 환경 속에서 조금씩 절충안을 마련해 합의에 이르렀다"며 "뜻을 모아준 조합원들에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