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교통사고 사망자 26% 감소
상태바
경기북부 교통사고 사망자 26% 감소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1.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주요도로 정체 개선 등 교통종합개선계획 영향"

【경기】 올해 9월까지 경기북부 지역에서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가 작년 동기보다 26.2% 줄었다고 경기북부경찰청이 밝혔다.

경기북부경찰청의 집계에 따르면 이 기간 관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11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149명보다 39명 줄었다.


특히 음주운전 교통사고 사망자는 작년 동기 26명에서 올해 5명으로 급감했다.


이륜차 교통사고 사망자는 41.4%(29명→17명) 줄었고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도 36.4%(55명→35명) 감소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정체 해소와 교통안전을 위해 4월부터 추진해온 '교통종합개선계획(TTS)'의 영향이 큰 것으로 평가했다.


경기북부경찰청은 경기도, 서울지방국토관리청, 도로교통공단 경기도지부,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북부본부와 업무협약을 맺고 정체 해소, 제한속도 조정, 무인단속 장비 확대 등 도로교통 환경 개선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를 통해 자유로 이산포 나들목과 장항나들목 등 관내 상습 정체 구간 7곳에서 차선 확장 등 방식으로 정체를 완화했으며 415개의 세부 과제도 마무리 단계에 있다.


배달 오토바이 등 이륜차 불법행위 단속도 강화해 적발건수가 지난해 2만2316건에서 올해 3만7437건으로 늘어났다.


도시부 도로의 차량 제한 속도를 도로 특성에 따라 시속 50㎞와 30㎞로 낮추는 '안전속도 5030 계획'도 경기북부 외곽지역의 주요 간선도로 460㎞ 구간으로 적용을 확대했다.


경찰 관계자는 "교통법규 준수는 자신뿐만 아니라 가족과 이웃의 생명을 지키는 것인 만큼 교통안전 문화 확산에 적극적으로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