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시민 안전 귀가 위해 스마트보안등 2941개 설치
상태바
서울시, 시민 안전 귀가 위해 스마트보안등 2941개 설치
  • 김덕현 기자 crom@gyotongn.com
  • 승인 2021.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안전취약계층의 귀갓길 안전을 지키기 위해 사람이 가까이 다가가면 조명이 자동으로 밝아지는 ‘스마트보안등’ 2941개를 연말까지 설치한다고 밝혔다.

‘스마트보안등’은 근거리무선통신망 기반의 IoT(사물인터넷) 신호기가 부착된 LED 조명이다. 서울시가 시민들의 안전한 귀가를 지원하는 ‘안심이 앱’과 연계해 작동한다.

안심이 앱을 켜고 ‘안심귀가모니터링’을 실행한 뒤 스마트보안등을 설치한 골목길을 걸으면, 보안등 근처 25~30m 이내로 접근했을 때 조명의 조도가 자동으로 밝아져 밤길을 밝혀준다.

만약 긴급상황이 일어났을 때 스마트폰을 흔들면 안심이 앱의 ‘긴급신고’와 연결돼 각 자치구 CCTV 관제센터, 경찰서로 즉시 연락되며 스마트보안등이 깜빡거린다.

시는 연말까지 용산구·광진구·중랑구·마포구·양천구·구로구·영등포구·동작구·서초구·송파구 등 10개 자치구 13곳의 낡은 보안등을 스마트보안등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