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에 수륙양용버스 운행해 경기~서울 출퇴근 문제 개선을"
상태바
"한강에 수륙양용버스 운행해 경기~서울 출퇴근 문제 개선을"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1.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북부 도의원들 제안

경기 도민의 서울 출퇴근 편의를 위해 수륙양용버스를 도입해 한강에서 운행하자는 제안이 나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민경선(고양4)·소영환(고양7)·조성환(파주1) 의원은 18일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강변 올림픽대로와 강변북로를 이용하는 도민의 서울 출퇴근길은 '지옥길'로 불리는데 한강에 수상버스 노선을 개설해 기존 대중교통수단과 비슷한 요금으로 수륙양용버스를 운행하면 출퇴근 교통체증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현재 한강을 이용한 대중교통수단으로 '수상택시'가 있는데 수상에서만 운행되다 보니 탑승과 하차지점에서의 접근성과 타 대중교통수단과의 연계성 부족으로 이용자의 편리성과 만족도가 떨어진다"며 "전철역과 버스정류장을 기점으로 육상과 수상 길로 수륙양용버스를 운행하면 이 또한 크게 높아질 것"이라고 했다.
이어 "현재 충남 부여 백마강에서 관광용 수륙양용버스가 운행되고 있고, 부산 해운대에도 수륙양용버스 관광노선을 추진 중"이라며 "한강 수륙양용버스 또한 출퇴근 시간 외에 이용객이 적은 낮 시간대에는 관광용으로 활용한다면 어느 정도의 운영 적자를 만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이 제안한 수륙양용버스는 45인승 규모로 대당 3억원 가량이다.
이들은 경기도, 서울시 등 관계 기관에 한강 수륙양용버스 노선 개설 방안 검토를 제안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