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간선도로 정체 해결 나선다
상태바
동부간선도로 정체 해결 나선다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2.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락고가→노원교 진출 램프 내년 상반기 완공

서울시는 도봉지하차도 개통으로 인한 동부간선도로 진·출입 불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동부간선도로 수락고가에서 노원교로 진출하는 램프를 신설한다고 밝혔다.
이 일대는 2020년 말 3차로의 도봉지하차도(상계∼녹천교)가 개통한 이후 당시 4곳이던 진출로가 2곳(상계·월계1교)으로 줄면서 교통 혼잡이 발생했다.
이에 시는 2023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동부간선도로(성수방면) 상계교 전방 수락고가에서 노원교로 진출하는 램프를 신설하기로 했다. 램프 신설 시 상계교 교통량은 하루 3325대 줄어드는 것으로 예측됐다.
시는 아울러 현재 진입만 가능한 녹천교∼월계1교 사이를 진·출입이 모두 가능하게 해 교통량을 분산할 계획이다. 문화고교 교차로에는 좌회전 차로를 추가하고, 상계교 문화고교 교차로까지 차량정체 구간의 신호체계도 개선한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동부간선도로 진·출입으로 보완과 신호체계 개선 등을 통해 동부간선도로의 진·출입 불편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