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서 '2층 광역 전기버스' 운행
상태바
수원서 '2층 광역 전기버스' 운행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2.0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광위, 7대 투입...탄소배출 줄이고 승차 인원 늘리고

경기도 수원에서 처음으로 2층 광역 전기버스가 운행을 개시했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저상형 2층 광역 전기 버스' 7대가 수원시 광역버스 노선에서 9일부터 운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수원 권선구에서 팔달구, 장안구를 거쳐 서울 사당역으로 운행하는 7780번에 3대, 권선구에서 장안구를 거쳐 사당역으로 운행하는 7800번에 4대가 각각 도입됐다.
이번에 운행을 개시하는 2층 광역 전기버스는 좌석 공급량 확대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국토부와 현대차가 공동으로 개발한 버스다.
좌석은 총 70석(1층 11석·2층 59석)으로, 기존 버스(44석) 대비 약 60% 늘어났다. 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해 휠체어(2대)가 탑승할 수 있도록 저상버스 형태로 제작됐다.
전기모터로 주행해 소음과 진동이 거의 없고 전방 충돌 및 차선이탈 방지 등 각종 안전장치도 탑재됐다.
일산화탄소 등 유해물질과 탄소 배출이 없어 도심 대기환경이 개선될 뿐 아니라 대당 수송량 확대로 출퇴근 시간대 차내 혼잡과 도로 정체 완화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된다.
2층 광역 전기버스는 기존 버스 대비 연간 90t(톤) 이상의 탄소배출을 줄일 수 있다. 하루 평균 승차 인원은 1250명에서 1501명으로 20% 증가하고, 평균 차내 혼잡도는 57%에서 44%로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대광위는 출퇴근 시간대 광역버스 노선의 극심한 혼잡을 완화하고자 2020년부터 2층 광역 전기버스 보급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경기도 10개 노선에서 25대가 운행 중이다.
대광위는 올해 9월 지방 대도시권 중 최초로 대전권에도 2층 광역 전기버스를 도입하는 등 올해 말까지 운행 대수를 60대로 확대할 계획이다. 2030년까지는 총 300대로 확대될 예정이다.
윤준상 대광위 광역버스과장은 "광역버스 노선에서 운행 가능한 유일한 저상버스라서 교통 약자의 광역 이동권 보장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본다"며 "앞으로도 지속해서 도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