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T 로밍 동남아 7개국 확대
상태바
카카오 T 로밍 동남아 7개국 확대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2.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글로 출발-도착지 입력…자동 번역 메신저도

카카오모빌리티는 글로벌 모빌리티 중개 플랫폼 스플리트(Splyt)와 제휴해 오는 19일부터 동남아 7개국에서 카카오 T 앱으로 현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모빌리티 로밍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모빌리티 로밍'은 카카오 T 앱으로 해외 현지의 다양한 이동수단을 호출하는 서비스다.
카카오모빌리티는 2018년 일본에서 최초로 로밍 서비스를 선보인 이후 다음 해 스플리트와 제휴해 베트남에서도 서비스를 제공한 바 있다.
카카오모빌리티가 동남아 7개국으로 로밍 서비스를 확대 재오픈함에 따라 이용자들은 베트남, 싱가포르, 태국, 필리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7개국에서 카카오 T 앱으로 택시·그랩(Grab)카·SUV·고급세단·오토바이 등 현지 모빌리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 T 앱 홈에서 차량 호출 아이콘을 선택한 후 한글로 출발·도착지를 입력하고, 이동수단을 선택해 호출하면 된다. 기사와 의사소통이 가능하도록 실시간 자동번역 메신저, 현 위치 사진 전송 서비스 등 기능이 제공된다.
이용 금액은 국가별 이동수단 운임에 로밍서비스 이용료가 합산된 금액으로 책정된다. 로밍서비스 이용료는 호출당 일반적으로 300~700원 수준이지만, 국가별 운임이나 서비스 환경에 따라 상이하다.
결제는 카카오 T 앱에 등록된 국내 전용카드로만 가능하며, 휴대전화 소액 결제도 지원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결제 제휴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신동훈 카카오모빌리티 MaaS 사업실장은 "동남아 7개국 로밍서비스 확대를 통해 국내 이용자들의 '심리스'(seamless)한 이동 반경을 해외로 확장하는 것은 물론 카카오 T가 해외 이동 수요를 포괄하는 글로벌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성장할 수 있는 초석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신 실장은 "자체 맵·라우팅 엔진 등 전방위적으로 고도화된 모빌리티 자체 기술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도 단순 이동 수단 호출을 넘어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여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