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GM, 양극재 공급 포괄적 합의
상태바
LG화학-GM, 양극재 공급 포괄적 합의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2.0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년까지 95만t 이상…전기차 500만대 규모

LG화학이 전기차 배터리 소재 시장 공략을 위해 미국 1위 자동차 업체인 GM과 손을 잡았다.
LG화학은 27일 GM과 양극재 공급을 위한 포괄적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극재는 배터리 생산 원가의 약 40%를 차지하며, 배터리 수명 등 핵심 성능을 결정하는 핵심 소재다.
이번 합의를 통해 LG화학은 올해 하반기부터 2030년까지 95만톤(t) 이상의 양극재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는 고성능 순수 전기차(EV) 약 500만대의 배터리를 만들 수 있는 규모다.
GM이 확보한 양극재는 LG에너지솔루션과의 합작법인인 얼티움셀즈에서 활용된다.
양극재의 안정적인 물량 확보가 필요한 GM이 LG화학의 하이니켈 양극재의 기술력을 높이 평가해 이번 합의가 진행됐다고 LG화학은 설명했다.
LG화학이 공급하는 양극재는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용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양극재다.
NCMA 양극재는 에너지 밀도를 결정하는 니켈 함량을 90% 수준으로 늘리면서 안정성을 높이는 알루미늄을 적용했다. 이에 안정성과 출력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LG화학은 2025년까지 북미 현지화를 추진하고 안정적 생산능력 확보를 바탕으로 GM과의 장기적 협력관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GM의 제프 모리슨 부사장은 “이번 합의를 통해 빠르게 성장하는 전기차 시장을 위한 지속가능한 배터리 공급망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LG화학 CEO 신학철 부회장은 “고객과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양극재를 생산해 글로벌 시장 리더 지위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