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장관, 택시·플랫폼 업계와 간담회
상태바
원희룡 장관, 택시·플랫폼 업계와 간담회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2.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야 택시난 조속 해결...업계 자구 노력도 필요“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국민들의 편하고 빠른 귀가를 위해 심야 택시난을 신속히 해결하도록 다양한 정책적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지난 27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NH빌딩에 있는 용산공원추진단 회의실에서 택시·플랫폼 업계와 간담회<사진>를 열고 "심야시간 국민의 부름에 응답하지 않는 택시로 인해 국민 불편이 한계치를 넘어서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 장관은 심야 택시난의 원인을 악화된 수입구조로 인한 법인기사의 이탈, 심야 운행강도 대비 낮은 수입에 따른 개인기사의 심야운행 기피 등 택시 공급력의 심각한 저하 등이라고 지적했다.
원 장관은 정부와 업계가 국민편의를 최우선 가치로 놓고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면서 "국민이 수용할 수 있는 최적의 방안을 고민해야 하며, 택시기사의 수익구조를 개선하는 등 업계 차원의 자구 노력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원 장관은 참석자들을 향해 "심야 택시난 완화를 위해 국토부, 택시 및 플랫폼 업계가 '원팀'이 되자"며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법인택시연합회와 개인택시연합회, 서울법인택시조합, 서울개인택시조합 등 택시 업계와 카카오모빌리티, 우티 등 플랫폼 업체 관계자가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