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품단가 연동제 시범사업에 41곳 신청
상태바
납품단가 연동제 시범사업에 41곳 신청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2.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삼성전자·포스코·LG전자·현대중공업 등
위탁기업 중 대기업 29곳·중견-중소기업 12곳

원자잿값 상승분을 납품단가에 반영하는 '납품대금(단가) 연동제' 시범사업에 위탁기업 총 41곳이 신청서를 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달 12일부터 이달 2일까지 납품단가 연동제 시범사업 참여 기업을 모집한 결과 기업 현대자동차, 포스코, LG전자, 현대중공업, KT 등 총 41곳이 신청했다고 밝혔다.
유형별로 보면 대기업이 29곳이고 중견기업이 7곳, 중소기업이 5곳이다.
업종별로는 기계·자동차·조선 업종이 13곳으로 가장 많고 이어 전기·전자 업종 10곳, 화학·금속·비금속 업종 7곳, 식품제조업 4곳, 통신업 3곳, 건설업과 서비스업 각 2곳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17곳, 경기 11곳, 인천·울산·경남·경북 각 2곳, 부산·광주·전남·충북·제주 각 1곳 등이다.
이들 위탁기업과 연동 약정을 체결할 수탁기업 수는 총 294곳에 달한다.
중기부는 선정평가위원회를 개최해 이중 최종 참여기업을 선정한다.
사업 참여기업으로 선정되면 납품대금 연동이 적용되는 물품명과 가격 기준지표 등이 기재된 특별약정서로 계약을 맺는다.
중기부는 연동 실적에 따라 장관표창 수여, 정부 포상 우대, 정기 실태조사 면제 등의 인센티브를 준다.
중기부는 애초 지난달 12∼26일 시범운영에 참여할 기업을 모집해 이중 30곳 정도를 선정할 방침이었으나, 참여 기업이 지난달 28일 기준 5곳밖에 되지 않자 신청 기간을 2일까지로 한 차례 연장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참여 기업의 신청이 저조하다는 비판도 나왔으나, 중기부는 신청 일정이 촉박한 만큼 기업 편의를 위해 기간을 연장했다는 입장이었다.
신청 기간이 연장되면서 시범 사업 시작일도 9월 초에서 중순으로 밀렸다.
중기부는 최종 선정된 참여기업과 납품대금 연동제 시작을 선언하는 '자율추진 협약식'을 오는 14일에 연다.
한편 납품대금 연동제 동참을 원하는 기업에 대해서는 지난 5일부터는 상시 신청을 받고 있다. 
자세한 공고 내용은 중기부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