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운전 잘하는 연령대는 ‘40대 중반~50대 초반 남성’
상태바
가장 운전 잘하는 연령대는 ‘40대 중반~50대 초반 남성’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3.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은 60대가 '티맵 운전점수’ 최고

한국 운전자 가운데 운전을 가장 잘하는 연령대는 몇 살대일까.

남성은 40대 중반~50대 초반, 여성은 60대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티맵모빌리티가 '티맵 운전점수'에 차량과 성별, 나이를 등록하고 500㎞ 이상 주행한 이용자(차량 등록자의 63%)들을 대상으로 나이대별로 구간을 15개로 나눠 남녀 운전자의 평균 운전점수를 분석한 결과 평균 운전점수가 가장 높은 그룹은 40대 중반~50대 초반 남성이었다.

이들 중 40대 후반과 50대 초반의 운전점수는 80.4점이었고 40대 중반은 80.1점이었다.

남녀 전체 그룹 중 이들 세 그룹만 80점을 넘었다.

같은 나이대의 여성 운전자보다는 운전점수가 평균 2.8점 높았다.

여성 중에서는 60대 초·중·후반대 운전자의 점수가 79점대를 기록해 가장 높았다.

전체 운전자 그룹 중 가장 운전점수가 낮은 그룹은 20대 초반·중반 남성이었다. 이들의 운전점수는 각각 67.5점과 68.2점으로 전체 그룹 중 유일하게 60점대를 기록했다. 같은 나이대 여성보다 운전점수가 평균 3.5점 낮았다.

남성의 운전점수는 20대 초반에 가장 낮았다가 40대 후반~50대 초반에 정점을 찍은 뒤 다시 줄어드는 반면 여성은 20대 초반부터 60대 후반까지 꾸준히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한편, 성별·연령대별 차량 선호도 분석에서는 여성의 경우 모든 연령대에서 아반떼를 가장 많이 이용했으며 60대 후반에서만 그랜저를 선호했다.

2~3위 차종에서는 20대 초반~40대 중반까지 대부분 모닝과 스파크를 기록하는 등 여성 운전자들이 경차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운전자의 선호 차종은 20대 초반~30대 중반까지는 아반떼, 쏘나타, K5 순이었지만 운전전수가 최고점을 향하는 30대 후반~40대 중반에는 1위 차종이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쏘렌토와 카니발로 바뀌었다.

티맵모빌리티는 30대 후반 이후 남성들이 아기 등 가족을 생각해 SUV를 구매하고 상대적으로 더 안전운전에 신경을 기울이는 것으로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