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전기차 누적 등록 50만대 돌파
상태바
국내 전기차 누적 등록 50만대 돌파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충전기는 30만대 보급
2년새 보급 증가율 둔화 양상

국내에서 전기차 누적 등록 대수가 지난해 50만대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보급된 전기차 충전기 대수도 30만대를 처음 넘어섰다. 전기차 1.8대가량이 충전기 1대를 사용하고 있는 셈이다.

다만 전기차와 충전기 증가율은 최근 2년 사이 둔화 양상을 보였다.

2일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와 국토교통부, 무공해차 통합누리집에 따르면 전기차 통계가 공식적으로 잡히기 시작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전기차 누적 등록 대수는 54만3900대로, 지난 2022년 38만9855대와 비교해 39.5% 증가했다.

전기차 누적 대수는 2020년 13만4962대로 처음 10만대를 넘긴 뒤 매년 10만대가량 또는 그 이상의 성장세를 보였다.

다만 지난해 전기차 증가율은 2022년 68.5%와 비교해 29.0%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충전기 보급 대수도 전기차와 비슷한 흐름이다.

지난해까지 충전기 보급 대수는 30만5309대로 집계되며 처음 30만대를 돌파했다. 완속은 27만923대, 급속은 3만4386대 설치됐다.

작년 충전기 보급 대수는 2022년 20만5205대와 비교하면 48.8% 늘어났다. 다만 충전기 증가율은 전년도 92.3%에서 43.5%포인트 줄어들었다.

전기차와 충전기는 해마다 10만대 안팎으로 늘고 있지만, 최근 2년 사이 그 증가세는 둔화 양상을 보인 것이다.

충전 시설이 계속 보강되면서 충전기 1대당 전기차 대수를 의미하는 '차충비'는 점차 낮아졌다.

전기차 등록 대수가 2만5천대 수준에 불과했던 2017년을 제외하고 2018년부터 충전기 1대당 2대 정도의 수치를 보이다가 2022년 1.90대에 이어 지난해 1.78대를 기록했다.

또 국내에 최다 등록된 전기차는 7만756대를 기록한 현대차 아이오닉 5였다. 아이오닉 차종 7개 모델의 평균 배터리 용량은 71.89kWh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평균적으로 전기차 1대를 완속 충전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9.8시간으로 파악됐다.

업계 관계자는 "기초 충전 인프라 시설이 갈수록 잘 갖춰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주거지와 근무지 중심의 기초 충전 인프라 체계를 확립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