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교통사고 사망자 2551명 역대 최저
상태바
작년 교통사고 사망자 2551명 역대 최저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 만에 절반…전체 사고·부상은 소폭 증가
어린이·음주운전·개인형 이동장치 사망 줄어

지난해 전국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2500명대를 기록하며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11일 경찰청에 따르면 2023년 교통사고 사망자는 2551명으로 전년의 2735명보다 6.7% 감소했다.

또한 2021년 이후 3년 연속으로 3천명을 밑돌면서 역대 최저치로 떨어졌다. 사망자가 가장 많았던 1991년(1만3429명)과 비교하면 81.0% 감소한 규모다.

이로써 한국은 38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80% 이상 감소한 9개국에 포함됐다. 다른 8개국은 에스토니아(90.2%↓), 리투아니아(88.3%↓), 아이슬란드(87.5%↓), 라트비아(85.4%↓), 스페인(84.8%↓), 슬로베니아(84.5%↓), 포르투갈(82.8%↓), 헝가리(81.1%↓)다.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2013년(5092명) 대비 10년 만에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이는 역대 가장 빠른 반감기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최근 5년 치를 놓고 보면 교통사고 사망자는 지속해서 감소했으나 사고 건수와 부상자 수는 코로나19 유행 종식이 선언된 작년부터 소폭 증가했다.

2023년 총 사고 건수는 19만8296건으로 전년보다 0.7% 늘었으며 부상자 수는 28만3799명으로 역시 0.7% 증가했다.

특히 월별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보면 코로나19 방역 완화 직후인 작년 2∼3월과 코로나19 종식이 선언된 이후 첫 피서철 시기인 8월에 증가세가 뚜렷했다.

2월 사망자는 181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4% 늘었으며 8월 사망자는 전년 동기보다 1.7% 많은 246명으로 집계됐다.

시간대별로는 심야시간대인 0∼2시(10.0%↑)와 출근 시간대인 8∼10시(4.8%↑)에 사망자 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보행 사망자는 전체적으로 5.0% 줄었지만 1∼2월과 5∼6월에는 6.2%, 21.7%씩 늘었다.

분야별 교통사고 사망자는 대부분 감소세를 나타냈다. 특히 이륜형 교통수단, 어린이, 음주운전 분야의 사망자가 큰 폭으로 줄었다.

이륜형 교통수단 가운데 이륜차는 19.0%, 자전거는 29.7%, 개인형 이동장치(PM)는 7.7% 각각 감소했다. 이 중 PM 사망자는 2018년부터 꾸준히 증가했다가 작년 들어 처음으로 줄었다.

어린이 사망자는 22.2%, 음주운전 사망자는 25.7% 감소했다.

지난해 65세 이상인 고령자 교통사고 사망자는 총 1240명으로 전년보다 1.4% 감소했다. 그러나 사고 건수는 3만8960건, 부상자는 4만3005명으로 전년 대비 8.5%, 9.7%씩 증가했다.

고령 보행자사고 사망자는 550명으로 1.4% 줄었으나 고령 운전자사고 사망자는 745명으로 1.4% 늘었다.

또한 도로 종류별로는 고속도로 사망자가 1.1% 늘었고 일반국도는 0.2%, 특별·광역시도는 7.4%, 지방도 및 시군 도로는 7.9% 각각 감소했다.

특별·광역시 지역 중 교통사고 사망자 증가율이 높은 곳은 울산(26.7%↑), 대구(24.2%↑), 대전(21.3%↑) 순이었다. 도 단위 지역에서는 전남(12.9%↑), 충북(2.6%↑), 강원(0.7%↑) 등으로 집계됐다.

사망자 감소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특별·광역시 지역 중 세종(29.4%↓), 도 단위 지역에서는 제주(15.1%↓)였다.

경찰청 관계자는 "도로 위 평온한 일상 확보를 위해 고위험 운전행위에 엄정 대응하고 교통안전 취약 분야에 정책적 역량을 집중해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 분위기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