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동행맵’ 앱 17일 시범운영 개시
상태바
‘서울동행맵’ 앱 17일 시범운영 개시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약자 맞춤형 교통정보 서비스 제공

서울시는 장애인, 임산부 등 교통약자의 대중교통 이용을 돕는 맞춤형 통합교통서비스 애플리케이션 '서울동행맵'<사진>을 지난 17일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서울동행맵은 교통약자에게 맞춤형 교통정보를 제공해 대중교통 접근성을 높이고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시가 새롭게 선보인 서비스다.

그동안 여러 플랫폼에서 개별적으로 운영하던 교통약자 이동 서비스를 하나의 창구로 통일하고 이용자의 실시간 위치정보를 반영해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기능을 고도화했다.

포털사이트 지도 앱처럼 길 찾기를 했을 때 이동 동선을 보여주고 이동구간 내 불편 사항, 교통수단 예약 등을 한 페이지에서 안내해 교통약자의 편리한 이동을 돕는 것이 특징이다.

주요 기능은 ▲교통약자 맞춤형 길 안내와 보행 불편 지점 안내 ▲위치 기반 저상버스 예약 ▲지하철역 시설물 이용 정보 제공 ▲장애인 콜택시 앱 연계 등이다.

세부적으로 노약자·임산부, 휠체어 이용자 등 이용자의 상황에 맞춰 단차, 경사, 보도 폭 좁음, 지하철 엘리베이터, 에스컬레이터 위치를 반영한 맞춤형 길 안내 서비스를 제공한다.

앱 이용자가 보행에 불편을 겪는 지점을 직접 제보할 수 있는 기능도 운영한다. 제보된 지점은 현장 확인을 통한 앱 내 보행 불편 정보를 갱신하는 데 활용하고 관리 부서에 정보를 전달해 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

또 실시간 이용자 위치기반 저상버스 예약시스템을 시범 운영하면서 더 편리한 저상버스 이용환경을 조성한다. 이용자가 앱에서 버스 정보를 검색하고 버스를 예약한 후 탑승하면 된다.

교통약자가 저상버스를 예약할 경우 버스 내 승객에게는 교통약자 탑승 관련 사전 안내방송(음성·LED)을 한다.

지하철은 역사 내 시설물 이용 정보를 맞춤형으로 제공한다.

앱에서 원하는 지하철역 정보를 클릭하면 실시간 열차 운행정보, 역사 전화번호, 역사 내 엘리베이터·에스컬레이터 유무, 수유실, 전동휠체어 충전소 유무, 역사의 환승 여부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안전 발판이나 휠체어 리프트의 작동, 역사 내에서 역무원의 도움이 필요한 경우 이용자의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지하철역으로 전화 연결할 수 있는 '위치기반 지하철 역사 콜버튼'도 제공한다.

아울러 기존 장애인콜택시 앱을 이용하는 이용자도 서울동행맵에서 다른 교통수단의 이용 방법을 검색하고 필요시 장애인콜택시 앱으로 쉽게 이동할 수 있도록 연계를 추진한다.

서울동행맵은 스마트폰 3대 스토어(애플 앱스토어·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원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