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철도네트워크 중심도시 조성”
상태바
광명시 “철도네트워크 중심도시 조성”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개 철도사업에 역량 집중…광역철도추진단 신설

[경기] 경기 광명시가 3기 신도시 등 대규모 개발 사업에 맞춰 철도네트워크 중심도시로 도약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박승원 시장은 25일 브리핑을 열어 "광명시는 지금 대규모 개발로 도시구조가 빠르게 변하는 대전환의 시기를 지나고 있다"며 "이에 맞춰 사통팔달 철도망을 완성해 더 빠르고 더 편리하게 시민 생활을 연결하는 '철도네트워크 중심도시'로 성장시키겠다"고 밝혔다.

광명시는 광명·시흥 3기 신도시, 광명문화복합단지, 철산하안주공재건축 등 8개 대규모 개발사업이 예정돼 있어 현재 28만여 명인 인구가 2030년에 46만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광명에서 서울·인천·시흥·안산·안양·과천 등 외부도시로의 자동차 통행량이 하루 24만5천대로 예상돼 통행 증가에 따른 교통대책이 필요하다.

광명시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현재 관내에서 추진되거나 계획된 7개 철도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시정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광명시에는 ▲ 신안산선(안산~여의도) ▲ 월곶~판교선(학온~판교)이 공사 중이고 ▲ 광명~시흥선(KTX광명역~신도림) ▲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D노선(김포~광명~원주) ▲ GTX-C노선(인천공항~3기 신도시~포천) ▲ 신천~신림선(시흥~광명~신림)이 계획 중이며 ▲ 수색~광명고속철도가 확정됐다.

시는 이들 철도사업이 완료되면 광명에서 서울·인천·경기 주요 지역을 10~20분 이내에 이동이 가능하다고 전망한다.

아울러 현재 3개인 광명시 관내 철도역이 15개로 늘어나 철도 역세권을 중심으로 한 경제 활성화를 기대한다.

시는 정부의 철도투자 확대 정책 기조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7개 철도사업을 원활히 추진하기 위해 현재 팀 단위의 철도조직을 과 단위로 확대해 가칭 '광명철도추진단'을 신설할 계획이다.

또 철도 이용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광명사거리역, 구일역에 엘리베이터와 에스컬레이터를 설치하고 안내표지를 추가하는 등 기존 철도시설을 개선하기로 했다.

광명~시흥선과 GTX 노선이 환승하는 지점에 광역이동 허브 역할을 할 미래형 복합환승센터 설치도 추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