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강남 지나는 광역버스 노선 조정
상태바
명동·강남 지나는 광역버스 노선 조정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도심 33개 노선…서울시, 유관기관 협의
회차경로 조정…소요시간 8∼12분 감소 기대
지난 1월 최악의 혼잡을 치렀던 서울 명동의 광역버스 정류장.
지난 1월 최악의 혼잡을 치렀던 서울 명동의 광역버스 정류장.

퇴근 시간대 명동과 강남 일대의 광역버스 노선이 분산·변경돼 서울 시민과 경기·인천 등 수도권 주민의 퇴근길이 좀 더 편안해질 전망이다.

서울시는 명동, 강남 등 주요 도심의 정류장 혼잡 완화와 상습 정체 해소를 위해 33개 수도권 광역버스 노선을 조정한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서울시는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경기도, 인천시와 함께 수도권 광역버스 협의체를 통해 광역버스 노선 조정안을 논의·조율해왔다.

명동은 ▲회차경로 조정(2개 노선) ▲가로변 정류장 신설·전환(11개 노선), 강남은 ▲역방향 운행(5개 노선) ▲운행차로 전환(15개 노선)을 통해 혼잡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이번 노선 조정으로 퇴근 러시아워에 명동, 강남 혼잡 정류장을 통과하는 버스 통행량은 조정 전보다 각 26%, 27%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운행 시간도 각각 8분(서울역∼순천향대병원), 12분(신사∼뱅뱅사거리) 줄어들 전망이다.

구체적으로 명동은 명동입구와 남대문세무서(중) 정류장 부근의 혼잡이 잦은데, 2개 노선(9003번성남, 9300번성남)의 회차 경로를 6월 29일부터 남산 1호 터널에서 남산 남단 소월길로 변경해 운영한다.

또 남대문세무서(중) 정류장에 정차하던 노선 중 11개 노선을 5월 16일부터 바로 옆 가로변에 신설되는 명동성당 정류장으로 전환한다.

11개 노선은 4108번, M4108번, M4130번, M4137번, 4101번, 5000A번, 5000B번, 5005번, 5005(예약)번, P9110(퇴근)번, P9211(퇴근)번 등이다.

이를 통해 명동입구와 남대문세무서(중)의 버스 통행량이 첨두시간(승객이 많이 몰리는 시간)대에 시간당 각 71→61대, 143→106대로 줄어 정류장 부하가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광역버스의 30%가 집중되는 강남 일대는 많은 노선이 신분당선강남역(중) 등 강남대로 하행 중앙버스전용차로에 몰려있다.

이에 따라 평시 20분가량 소요되는 신사∼양재 구간이 오후 퇴근 시 최대 60분까지 걸리는 경우가 있다.

이에 6월 29일부터 이 구간을 운행하는 5개 노선(560번, 5001번, 5001-1번, 5002B번, 5003번)을 오후 시간대 역방향으로 전환해 중앙버스전용차로를 상행으로 운행하도록 한다.

또 6월 29일부터 15개 노선을 일부 구간에서 현행 중앙버스전용차로가 아닌 가로변차로를 운행하도록 조정한다.

양재에서 회차해 강남대로를 왕복으로 운행하는 9개 노선(3100번포천, 9500번, 9501번, 9802번, M7412번, 9700번, 6427번, M6427번, G7426번)은 강남대로 하행구간에서는 하차 승객만 있는 점을 고려해 2호선강남역(중) 정류장부터 가로변으로 전환한다.

중앙버스전용차로의 부하를 줄이기 위해 추가로 6개 노선(M4403번, 4403번, 1551번, 1551B번, 8501번, 8502번)은 신분당선강남역(중) 대신 래미안아파트·파이낸셜뉴스 정류장 등 가로변에 정차하도록 한다.

이를 통해 주된 혼잡 정류장인 신분당선강남역(중)과 뱅뱅사거리(중)의 버스 통행량이 첨두시 시간당 각 198→145대, 225→193대로 감소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