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A 한달’…예상 수요 43% 수준
상태바
‘GTX-A 한달’…예상 수요 43% 수준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일 7675명·휴일 1만명대
서울·삼성역 연결되면 늘 것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노선 수서∼동탄 구간이 개통 한 달을 넘긴 가운데 이용객은 당초 예상치의 절반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핵심 정차역과 이어지지 못하는 '반쪽 개통'인 데다, 이용객이 몰리는 일부 역의 낮은 접근성 때문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개통일인 지난 3월 30일부터 지난달 29일까지 31일간 GTX-A 수서∼동탄 구간 이용객은 26만3665명으로 집계됐다. 개통 전 국토부가 예측한 이 기간 총수요 61만5128명의 42.9% 수준에 불과하다.

국토부는 당초 평일 2만1523명, 휴일 1만6788명이 이용할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지난 31일간 이용객은 평일 평균 7675명, 휴일 평균 1만16명으로 평일은 예측치의 35.7%, 휴일은 59.7% 수준이었다.

휴일에는 가족 단위 나들이객 등이 몰리며 그나마 이용객이 많지만, '출퇴근 교통혁명'이라는 GTX 건설 취지가 무색하게 평일 이용자는 적은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GTX-A의 전체 구간(운정∼동탄)이 개통하고 서울 주요 업무지구로 이어지는 서울역과 삼성역이 열리면 출퇴근 수요에 힘입어 이용자가 눈에 띄게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GTX-A 운정∼서울역 구간은 오는 12월, 서울역∼수서 구간은 오는 2026년 말 개통 예정이다. 삼성역에는 복합환승센터가 완공되는 2028년이 돼서야 정차하게 된다.

유정훈 아주대 교통시스템공학과 교수는 "구성역에 이어 GTX-A 노선의 핵심 정차역인 서울역과 삼성역이 개통하면 수요가 크게 오를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기존 역의 접근성과 연계 교통수단을 확충해야 한다는 제언도 나왔다.

GTX-A 정차역 가운데 현재 수요가 가장 높은 동탄역은 동탄신도시와의 연계 교통수단으로 트램(노면전차)이 추진 중이지만, 오는 2027년 말에나 개통된다.

김도경 서울시립대 교통공학과 교수는 "동탄역의 연계 교통수단이 좋지 못한 데다, 수서역에서 내려 강남 등 최종 목적지로 환승하기가 불편하기에 GTX-A를 선호하지 않는 듯하다"며 "일반 전철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요금이 비싼데 아직 이동시간은 크게 줄지 않기에 경쟁력이 부족하다고 느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교수는 "GTX는 버스 등 지상 교통과의 연계가 매우 중요하다"며 "모빌리티 빅데이터를 이용해 통행 수요 예측해 가장 필요한 곳부터 신속히 연계 수단을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