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교통안전’ 등에 6550억원 투입
상태바
‘어린이 교통안전’ 등에 6550억원 투입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정부 ‘2024년 어린이안전 시행계획’ 수립

정부가 어린이 보호구역 주변 통학로 안전도 진단지표를 개발해 위험한 통학로를 개선하고, 방호울타리·스마트 횡단보도 등 각종 교통안전시설 설치를 지원한다.

행정안전부는 교육부 등 14개 중앙부처, 17개 시도와 합동으로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범정부 '2024년 어린이안전 시행계획'을 수립했다고 지난 6일 밝혔다.

이번 시행계획은 '어린이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제1차 어린이안전 종합계획(2022∼2026년)'을 이행하기 위한 교통안전 등 6개 분야의 2024년 세부 추진계획을 담았다.

올해 총예산 규모는 전년 대비 약 63억원 증가한 6550억원이다.

먼저 어린이 보호구역 주변 통학로의 안전도를 진단할 수 있는 지표를 연말까지 개발하고, 진단 결과 위험한 통학로를 먼저 개선한다.

보도가 없는 곳에는 학교 부지 등을 활용해 보도를 신설하고, 곡선부·내리막길 등에는 일정 등급 이상의 차량용 방호울타리를 설치한다.

이를 위해 정부가 지원하는 특별교부세 100억원을 포함해 총 2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또 총 200억원을 별도로 투입해 보행자·차량의 움직임을 분석, 사고 위험을 사전에 경고하는 스마트 횡단보도 설치를 확산한다.

이밖에도 어린이 스스로 학교 주변 위험 요소를 발굴하는 '어린이 안전히어로즈'를 운영하고, 부모·어린이 등 수요자 의견을 반영한 안전교육 콘텐츠 20종을 연말까지 제작해 배포한다.

행안부는 반기별로 관계부처와 지자체를 대상으로 추진 상황을 점검해 어린이안전 시행계획이 차질 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관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