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美 캘리포니아와 수소전기트럭사업 본격화
상태바
현대차, 美 캘리포니아와 수소전기트럭사업 본격화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

현대차가 '캘리포니아 항만 친환경 트럭 도입 프로젝트'(NorCAL ZERO·노칼 제로)의 공식 출범을 계기로 북미 시장에서 수소 전기트럭 사업을 본격적으로 전개한다고 밝혔다.

노칼 제로는 캘리포니아 대기환경국(CARB)과 캘리포니아 에너지위원회(CEC)가 주관하는 북미 지역 항만 탈탄소화 사업으로, 지난 2일(현지시간) 출범식을 가졌다.

현대차는 2021년 프로젝트의 친환경 상용트럭 입찰에서 최종 공급사로 선정됐고, 미국 친환경 프로젝트 지원 비영리단체 CTE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북미 지역 수소 모빌리티 밸류체인 구축에 참여해왔다.

이러한 밸류체인은 수소 인프라 구축에서 시작해 수소 전기트럭 공급, 리스 및 금융 서비스 지원, 차량 운명 및 관리를 포함한다.

현대차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해 하반기 엑시언트 수소 전기트럭 30대를 글로비스 아메리카 산하 트럭 운송 사업자인 지.이.티 프레이트에 공급했다.

이는 단일 북미 운송업체 기준 최대 규모로, 트럭들은 기존 오염물질 배출 트럭을 대체해 오클랜드와 리치먼드 항구에서 컨테이너 운반과 차량 운송을 담당하고 있다.

현대캐피탈 아메리카도 트럭 운송사에 리스 및 금융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서부지역의 트럭 전문 서비스 업체인 파페는 차량 정비 및 서비스를 맡고 있다.

아울러 최근 미국 충전소 기업 FEF가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에 하루 최대 200대의 대형 수소 전기트럭 충전이 가능한 시설을 완공하면서 해당 사업은 더욱 힘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현대차는 전했다.

CTE에 따르면 이번 엑시언트 수소 전기트럭 공급으로 프로젝트가 종료되는 2028년까지 디젤 트럭 대비 2만4천t의 탄소 감축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는 미국 환경보호청(EPA)이 주관하는 TAG 프로그램과 연계해 올해 상반기부터 캘리포니아에 수소 전기트럭 5대를 추가로 공급할 예정이다.

켄 라미레즈 현대차 글로벌상용·수소사업본부 부사장은 "캘리포니아 항만 친환경 트럭 도입 프로젝트는 현대차의 수소 사회 비전 실현에 중요한 발걸음"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