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간선지하도로 하반기 첫 삽 뜬다
상태바
동부간선지하도로 하반기 첫 삽 뜬다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릉교∼청담동 10.4㎞
민간투자로 2029년 완공

상습 정체 구간인 동부간선도로 월릉교∼청담동(영동대교 남단) 10.4㎞ 구간의 지하화 사업이 올해 하반기 첫 삽을 뜬다.

서울시는 지난 9일 동부간선지하도로 민간투자사업의 실시계획을 승인했다.

시는 지난해 3월 사업시행자인 동서울지하도로와 협약을 맺고 11월 설계를 완료했으며 관계기관 협의와 주민 의견 수렴을 거쳐 승인했다고 밝혔다. 완공 시점은 2029년이다.

동부간선지하도로 민간투자사업은 기존 동부간선도로의 장·단거리 교통을 분리하기 위해 중랑구 월릉교에서부터 강남구 청담동(영동대교 남단) 구간에 왕복 4차로, 10.4㎞의 대심도 지하도로(터널)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한강 하저를 통과하는 소형차 전용 지하도로로 건설된다.

기존 동부간선도로 월릉IC와 군자IC를 이용해 진출입하고, 영동대로에 삼성IC를, 도산대로에 청담IC를 신설하는 방식이다.

진출입 IC 4개소에는 공기정화시스템을 설치해 환경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시는 월릉교에서 강남까지 왕복 4차로로 직접 연결하는 지하도로가 뚫리면서 하루 약 7만대의 차량이 지하로 분산돼 지상 도로의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

시는 동부간선지하도로 개통 시 교통량은 최대 43%(장안교∼중랑교 구간, 일 15만5100대→일 8만7517대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편, 시 재정이 투입되는 영동대로 삼성∼대치 구간 지하도로(2.1㎞)도 하반기 착공해 월릉교∼청담동(영동대교 남단) 지하도로와 함께 2029년 동시 개통할 계획이다.

지하화가 모두 완료될 경우 월릉교∼대치동까지 통행 시간이 기존 30분대에서 10분대로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성보 서울시 재난안전관리실장은 "동부간선도로의 지하화로 상습 정체를 해결하고 강·남북의 균형 발전 효과를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