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료 2천원 할인’ 착한가격업소 운영
상태바
‘배달료 2천원 할인’ 착한가격업소 운영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배달의민족’ 등 6개 앱과 협약…6월부터

6월부터 '배달의민족' 등 6개 배달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착한가격업소에서 주문하면 배달료 2천원이 할인된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지도플랫폼 3개사, 배달플랫폼 6개사, 소상공인연합회와 '착한가격업소 이용 활성화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착한가격업소는 주변 상권 대비 가격이 20∼30% 저렴하고 위생과 청결, 공공성 등을 갖춘 업소로, 행안부와 지방자치단체가 2011년부터 지정하고 있다.

이날 협약에 참여한 기관들은 착한가격업소가 더 활성화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먼저 카카오맵·티맵·네이버지도 등에서 '착한가격업소'를 검색하면 주변 착한가격업소가 지도화면에 표시된다.

착한가격업소까지 가는 가장 빠른 길도 안내해 준다.

배달의민족, 쿠팡이츠, 요기요, 먹깨비, 위메프오, 땡겨요 등 6개 배달앱은 배달 시 2천원을 할인받을 수 있는 착한가격업소 전용 할인쿠폰을 고객에게 제공한다.

이번 서비스는 전국(일부 시군 제외)에서 6월부터 예산 100억원이 소진될 때까지 진행된다.

아울러 소상공인연합회는 홈페이지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착한가격업소를 홍보하고, 연합회원을 대상으로 착한가격업소 신규 가맹점 신청 등을 추진한다.

올해 3월 기준 착한가격업소는 외식업 5381개, 외식업 외 업종 1845개 등 전국 7226개다.

착한가격업소 지정을 희망하는 자영업자, 개인사업자는 업소가 위치한 기초지자체 소상공인 관련 부서에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착한가격업소로 선정되면 상·하수도 요금 감면 등 세제 혜택과 쓰레기봉투, 주방세제, 고무장갑 등 각종 필요한 물품을 지원받을 수 있다.

행안부는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을 통해 올해 말까지 착한가격업소를 1만 개 이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착한가격업소에 관한 정보는 착한가격업소 누리집(www.goodprice.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