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영 관광상권 매출 3배 올라
상태바
올리브영 관광상권 매출 3배 올라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황금연휴’ 영향…제주 매장은 6배나

가정의 달인 5월 첫 주 황금연휴에 외국인 관광객이 몰리면서 CJ올리브영 관광상권 매출이 3배로 올랐다.
올리브영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5일까지 '글로벌 관광상권'으로 분류되는 서울과 인천, 부산, 제주 등 60여 개 매장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배(220%) 증가했다.
상권별로 보면 제주 연동 4개점 매출이 6배(510%)로 가장 크게 늘었다.
홍대 상권 7개점은 409%, 명동 상권 6개점은 167% 올랐다.
같은 기간 올리브영이 외국인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온라인몰인 '올리브영 글로벌몰' 매출도 80% 증가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엔데믹 이후 해외 소비자를 겨냥한 매장 운영 전략과 마케팅 성과가 나타났다"며 "특히 제주도가 중국인 관광객들 사이에 인기 쇼핑지로 떠오르면서 매출도 효과를 봤다"고 말했다.
지난해 올리브영 외국인 매출은 전년 대비 660%가량 증가했으며,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해도 4배 이상 커진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 명동이나 홍대, 동대문 등 전통적인 관광상권 외에 강남이나 성수, 부산, 제주 등에도 글로벌 고객이 많이 방문해 매출이 급증한 것으로 분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