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역세권 혁신관광 소셜플랫폼 ‘첫 삽’
상태바
전주시, 역세권 혁신관광 소셜플랫폼 ‘첫 삽’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7억 투입…“새 교통·관광 거점으로”

[전북] 전북 전주시가 동부권 관광의 거점이 될 역세권 혁신관광 소셜플랫폼 조성을 위한 첫 삽을 떴다.
시는 지난 8일 전주역 옆 옛 농심창고 부지에서 우범기 전주시장과 이기동 전주시의장, 도·시의원,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역세권 혁신관광 소셜플랫폼 조성사업'의 착공식을 열었다.
착공식은 사업추진 경과보고와 공사개요 설명, 기념사, 축사, 착공 퍼포먼스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 사업은 민선 8기 주요 공약사업인 전주역 명품복합환승센터 조성사업의 1단계다.
전주역 인근에 시외·고속버스터미널과 주차장, 관광안내소 등을 포괄하는 새로운 교통·관광 거점 조성이 핵심이다.
시는 2025년 10월 완공을 목표로 국비 56억원과 도비 81억원, 시비 120억원 등 총 257억원을 들여 연면적 5472㎡에 지하 1층∼지상 6층 규모로 플랫폼을 건립할 계획이다.
지하 1층에는 98면 규모의 주차장이 조성되고 지상 1층에는 시내버스·고속버스 복합환승장 등이 들어선다.
지상 2층에는 여행객들을 위한 관광객 라운지와 관광안내소, 관광 굿즈홍보관이 조성되며 3∼6층에는 관광 기업과 유관기관 사무실 등이 입주할 예정이다.
우범기 시장은 "혁신관광 소셜플랫폼이 미래 광역도시 생활권 조성을 위한 전주의 새로운 관문을 여는 첫 시작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