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제주도 등 14개 섬 650여 점포 간 '해운 알뜰택배'
상태바
CU, 제주도 등 14개 섬 650여 점포 간 '해운 알뜰택배'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4800원 저렴


CU가 편의점 점포 간 택배서비스인 '알뜰택배'를 제주도와 울릉도·백령도·연평도·사랑도 등 14개 도서지역으로 확대한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CU의 알뜰택배는 그동안 내륙 지역이나 제주도 내에서만 이용할 수 있었다.
CU는 '해운 알뜰택배' 서비스를 도입해 14개 섬의 650여개 CU 점포와 내륙 지역 점포 간에 택배를 주고받을 수 있게 만들었다.
CU의 해운 알뜰택배비는 기존 알뜰택배비에 섬과 내륙 간 해운 배송비용 1700원만 추가하면 된다.
CU는 해운 알뜰택배를 통해 내륙에서 섬 지역으로 알뜰 택배를 보내면 국내 일반 택배보다 최대 4800원 저렴하다고 설명했다.
기존 알뜰택배와 동일하게 CU 포스트앱과 홈페이지, 포스트박스 택배 기계나 CU 자체 커머스앱인 포켓CU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CU는 서비스 오픈을 기념해 6월 말까지 해운 할증 요금을 받지 않고, 200원을 추가 할인하는 특가 이벤트를 펼친다.
특가 이벤트를 이용하면 강원도 고성의 CU 점포에서 400㎞ 떨어진 제주 송악산까지 1600원에 알뜰택배를 보낼 수 있다.
CU의 자체 물류 네트워크를 이용해 가격을 절반으로 내린 '알뜰택배'는 중고거래 활성화와 온라인 쇼핑 증가로 인해 이용량이 계속 늘었다.
CU 알뜰택배 이용 건수의 전년 대비 증가율은 2021년 421.9%, 2022년 89.7%, 2023년 90.3%, 올해 1∼4월 28.8%로 집계됐다.
BGF리테일 신상용 서비스플랫폼팀장은 "도서지역까지 CU 알뜰택배의 범위를 늘림으로써 더 많은 고객이 합리적인 가격에 택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CU는 앞으로도 전국 최대 네트워크와 물류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생활 밀착형 플랫폼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