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 한국배송, CJ대한통운 '주계약 유지'
상태바
알리 한국배송, CJ대한통운 '주계약 유지'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 간 위탁 계약...나머지는 타사 분산

CJ대한통운이 중국 쇼핑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와 주계약을 맺고 앞으로 1년간 한국 배송을 맡는다.
물류업계에 따르면 알리익스프레스는 최근 물류 자회사 챠이냐오를 통해 CJ대한통운과 한진·롯데글로벌로지스·우체국소포 등을 국내 라스트마일(택배) 위탁 회사로 선정해 물류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입찰은 알리익스프레스가 물류사들과 맺은 기존 계약이 다음 달 만료되는 데 따른 것이다.
각 업체가 나눠 맡을 물량 비중은 정확히 공개되지 않았으나 CJ대한통운이 지금처럼 반수 이상을 담당하고, 한진·롯데글로벌로지스·우체국소포 등이 나머지를 나눠 맡는 지금의 방식이 유지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알리익스프레스의 한국 택배 물량은 '다자계약' 형태로 CJ대한통운이 80%를 소화하고, 한진 등이 나머지를 처리해왔다.
알리익스프레스는 한국 시장에 진출해 택배업계 1위인 CJ대한통운과 수의계약을 했으나 올해부터 회사 내부 규정에 따라 경쟁 입찰을 하기로 했다고 강조한 바 있다.
그러자 업계 일각에서는 알리익스프레스가 택배 단가 협상을 유리하게 끌고 가기 위해 경쟁 입찰 카드를 꺼낸 것이 아니냐는 분석을 내놨다.
알리익스프레스와 택배사들은 새로 체결한 계약 조건을 함구했다.
알리익스프레스는 국내 통관을 1년간 위탁할 업체도 경쟁 입찰로 선정했다. 통관 위탁 업체는 기존 방식과 마찬가지로 CJ대한통운을 포함해 다수 업체가 선정됐다.
알리익스프레스는 이번 계약과 관련해 "우리는 CJ대한통운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확대하게 된 점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서로 윈-윈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신뢰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