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민 여러분, 캐스퍼 좀 사주세요”
상태바
“광주시민 여러분, 캐스퍼 좀 사주세요”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GM “지역민 구매 실적 전국 최하위”

'지역 상생형 일자리 기업'으로 탄생한 광주글로벌모터스(GGM)가 광주시민들의 저조한 구매 실적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지난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2021년 9월 양산에 들어간 뒤 지난달까지 누적 판매 대수는 11만7985대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광주지역 등록 차량은 1.8%인 2117대에 그쳤으며 이는 광주시민 1천명당 1.49대 꼴로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15번째에 해당한다.

특히 지난해 판매 대수(4만5170대) 중 광주지역 등록 대수는 730대에 불과해 광주시민 2천명당 1명만이 캐스퍼를 구매했다.

전국 광역 단체 중 최하위권인 16번째로 같은 기간 인구 1천명당 1.6대를 등록한 울산과는 무려 3배 넘게 차이가 났다.

노사민정 합의를 통한 사회 통합형 일자리로 출범한 GGM은 660여 명의 임직원이 현대자동차의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캐스퍼'를 위탁 생산하고 있다.

GGM이 이날 보도자료까지 내며 캐스퍼를 사달라고 호소한 이유는 자동차 판매 부진이 심화하는 데다 최근 민주노총 노조까지 생기는 등 회사 안팎으로 어려움이 가중하는 상황을 벗어나고자 하는 고육지책으로 보인다.

여기에 지역민 일자리 창출에 적지 않게 기여하는데도 정작 광주시민이 캐스퍼를 외면하는 현실에 대한 불만도 드러냈다는 분석도 나온다.

GGM은 올 하반기 캐스퍼 전기차 생산과 함께 해외 시장 개척에도 나설 계획이다.

광주글로벌모터스 관계자는 "캐스퍼가 탄생한 고향 광주에서 더욱 많은 사랑을 받아 광주 시내 도로 곳곳을 캐스퍼가 누비는 모습을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