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무보험·뺑소니 빈발’ 대포차 신속 적발
상태바
고양시, ‘무보험·뺑소니 빈발’ 대포차 신속 적발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로 알림 시스템’ 운영…현장서 확인

[경기] 뺑소니 사고 위험이 높은 타인 명의 차량(대포차·사진)을 신속하게 적발하는 시스템이 경기 고양시에서 운용된다.
고양시에 따르면 책임보험 가입과 정기검사 의무를 회피한 채 도심 거리를 활보하며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대포차 단속 방안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시는 그동안 자동차세·과태료 체납 차량 위주로 단속한 탓에 번호판을 영치해도 대포차 여부를 확인할 수 없는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대포차 바로 알림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시스템은 체납 차량 단속 현장에서 등록원부상 소유주와 사용자의 일치 여부를 대조해 대포차로 확인되면 곧바로 족쇄 설치 등 조처를 하는 식으로 운용된다.
이순자 징수과 팀장은 "새로운 단속 방안을 도입함으로써 고질적인 차량 체납 문제를 해결하고 교통사고를 줄이는 데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차량 판매 후 명의 이전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가 해당 차량의 교통법규 위반으로 기초생활수급 혜택을 받지 못하는 사례 등이 국민권익위원회에 자주 신고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