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무단 방치 전동킥보드 강제 견인
상태바
부산시, 무단 방치 전동킥보드 강제 견인
  • 윤영근 기자 ygyoon@gyotongn.com
  • 승인 2024.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형 이동장치 조례 시행

【부산】 부산의 도로에 무단 방치된 개인형 이동장치(PM)에 대한 강제 견인이 이뤄지고 있다.
부산시는 도로에 무단 방치된 전동킥보드, 전동 이륜 평행차, 전동기 자전거 등 개인형 이동장치를 지난 16일부터 강제 견인 조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개인형 이동 장치가 신속성·경제성·친환경성으로 젊은 세대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으나, 무분별한 불법 주·정차 등으로 보행 불편과 사고 위험을 초래하고 도시 내 각종 사회적 문제를 야기해 왔다.
시는 지난 2월 의원 입법으로 ‘부산광역시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 안전증진 조례’를 개정해 견인의 근거를 마련했다.
주요 단속 대상은 ▲교차로 ▲횡단보도 ▲건널목 ▲버스 정류소 ▲어린이 보호구역 ▲보도와 차도가 구분된 도로의 보도 등에 무단으로 방치된 개인형 이동 장치다.
시는 무단 방치로 민원 신고가 접수되면 개인형 이동 장치 대여업체에 자진 수거 이동 명령을 내리고, 1시간 내 조치가 이뤄지지 않으면 강제 수거나 견인 조치한다.
대여업체에 견인료와 보관료가 청구되며, 그 소요 비용은 ‘부산광역시 주차위반 자동차 견인 소요 비용 산정기준에 관한 조례 별표’에 따른다.
시는 견인으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혼란을 방지하고자 지난 7일 견인 구역, 견인 대상, 견인 및 수거 방법 등이 담긴 지침을 마련해 16개 구·군에 전파했다.
권기혁 시 교통정책과장은 “이번 조치 등을 통해 이용자는 보행자를 배려해 개인형 이동 장치를 이용하고, 대여업체는 자체 수거를 통해 올바른 이용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