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택배 사각지대 특별지원한다
상태바
정부가 택배 사각지대 특별지원한다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울릉·백령도 등 52곳
물류취약지역 지정 행정예고
정부가 백령도 등 도서·산간지역을 물류취약지역으로 지정해 특별 지원을 한다(사진 출처 https://blog.naver.com/parcel_service/223358693739).
정부가 백령도 등 도서·산간지역을 물류취약지역으로 지정해 특별 지원을 한다(사진 출처 https://blog.naver.com/parcel_service/223358693739).

택배에 추가 요금이 붙거나 배송이 지연되는 등 택배 서비스 격차가 발생하는 제주도, 백령도 등 도서·산간 지역이 '물류취약지역'으로 지정돼 특별 지원을 받는다.

국토교통부는 전국 52개 시·군·구의 일부 지역을 물류취약지역으로 지정하는 내용을 담은 '물류취약지역 지정·고시' 제정안을 다음 달 3일까지 행정예고 한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제정안에는 물류취약지역으로 제주도와 경북 울릉도, 부산 가덕도, 인천 연평도·백령도, 전남 신안 등 도서 지역, 경기 가평, 강원 춘천·홍천·영월·양구, 경북 봉화·영덕 등의 일부 산간 지역이 포함됐다.

물류취약지역 주민은 정부와 지자체로부터 택배비 일부를 지원받을 수 있다. 또 택배기사 한 명이 여러 택배사의 물건을 한 번에 배송할 수 있게 되는 등 화물 운송 관련 규제 완화도 적용될 전망이다.

국토부는 물류취약지역을 오는 7월 1일 기준으로 처음 지정하며, 이후 3년마다 타당성을 검토해 재지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3월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열린 '항공·해운·물류 발전방안' 민생토론회에서 물류취약지역 지정을 비롯한 택배 서비스 개선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택배는 국민 생활과 밀접한 민생 서비스인 만큼 오는 2030년까지 누구든지 '전국 24시간 내 배송'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