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서울 교통사고 사망자 역대 최저
상태바
작년 서울 교통사고 사망자 역대 최저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0명으로 하루 0.49명…인구 10만명 당 1.9명꼴
OECD 유럽 선진국 수준…건수·부상자 수는 늘어

지난해 서울 시내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인구 10만명당 2명 아래로 내려가며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인 노르웨이 등 유럽 국가와 유사한 수준이다.

서울시는 '2023년도 교통사고 통계'의 서울지역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집계한 결과, 전년(221명)보다 41명(18.6%)이 줄어든 18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하루 평균 0.49명이 교통사고로 숨진 셈이다.

교통사고 집계를 시작한 1970년 이래 53년간 최저치로, 2014년 교통사고 사망자(400명)와 비교하면 절반 이상 줄어든 셈이다.

단 교통사고 건수와 부상자 수는 3만3811건, 4만5414명으로 전년(교통사고 3만3698건·부상자 4만5329명)보다 소폭 늘었다.

서울시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는 1.9명, 자동차 1만대당 사망자 수는 0.6명으로 나타났다.

전국 최저 수준이자 전국 최초로 1명대에 진입한 기록이다. 전국 평균은 4.9명이다.

또 2021년 OECD 회원국 통계 기준으로 노르웨이(1.5명), 스웨덴(2.0명), 스위스(2.3명)와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서울 지역 교통사고 사망자를 세부적으로 보면 보행 중 사망자가 90명으로 전년보다 23명 줄었다.

65세 이상 노인 사망자는 전년보다 16명 줄어든 71명으로 집계됐다.

시는 서울경찰청, 도로교통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 등 관계기관과 교통안전 정책을 꾸준히 추진해 온 결과, 사망자 수가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분석했다.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서울시가 세계적인 교통안전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관련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