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촌 장관, “코리아뷰티페스티벌, 핵심 관광콘텐츠로”
상태바
유인촌 장관, “코리아뷰티페스티벌, 핵심 관광콘텐츠로”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막식·행사 현장 방문
한 달간 다양한 패션·뷰티 행사 열려
유인촌 장관이 지난 1일 서울 마포구 코리아뷰티페스티벌 현장을 찾아 외국인 관광객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유인촌 장관이 지난 1일 '2024 코리아뷰티페스티벌' 개막식과 홍대·광화문 일대 행사 현장을 찾아 외국인 관광객을 환영하고 K-뷰티·관광업계 관계자들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2024 코리아뷰티페스티벌은 K-뷰티에 관심이 많은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헤어와 메이크업, 패션, 의료·웰니스 등 뷰티 기업과 항공, 숙박 등 관광 기업 모두 380여 곳에서 참여하는 행사다.
6월 한 달간 외국인 관광객 방문이 많은 홍대(헤어·메이크업 특화)와 성수(패션 특화), 명동(리워드 이벤트), 광화문(의료·웰니스 특화) 등을 분야별 특화 거점으로 조성해 다양한 K-뷰티 체험 행사를 진행한다.
유 장관은 홍대 거점을 찾아 K-뷰티 제품 전시관, 퍼스널 컬러 체험관에서 뷰티 프로그램을 체험하고 '아이돌 따라 하기 메이크업 쇼'를 관람했다.
이후 의료와 웰니스 관광, K-컬처를 두루 체험할 수 있는 광화문 거점으로 자리를 옮겨 이혈테라피, 바른걸음 진단 등을 체험하고 K-팝 댄스 강습 현장을 찾았다.
유 장관은 이날 오후 7시 광화문 광장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열린 '2024 코리아뷰티페스티벌' 개막식에 서영충 관광공사 사장직무대행, 이부진 한국방문의해위원회 위원장 등과 함께 참석했다.
개막식에서는 K-뷰티와 웰니스를 주제로 한 헤어·메이크업 시연쇼, 싱잉볼과 국악의 협업 공연 등이 열렸다.
유 장관은 "'2024 한국방문의 해'를 맞아 K-뷰티에 대한 해외의 높은 관심과 인기를 바탕으로 더욱 많은 외국인이 한국을 찾고 즐겁게 여행하도록 코리아뷰티페스티벌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리아뷰티페스티벌이 일회성 행사가 아닌 한국 관광의 새로운 매력을 보여주고 외래 관광객 2천만 명 시대를 열어가는 핵심 콘텐츠로 자리매김할 수 있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