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망운면서 ‘통합공항’ 홍보
상태바
광주시, 망운면서 ‘통합공항’ 홍보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접 소음 영향·대책 설명하고 의견 들어

【광주】 광주광역시가 무안읍에 이어 망운면에서 지난달 30일 ‘무안 민·군 통합공항’ 홍보캠페인을 벌였다〈사진〉.

이 캠페인은 무안과 광주·전남의 상생발전을 위해서는 통합공항 조성이 반드시 필요함을 알리고, 소음 영향에 대해서도 정확한 정보를 공유하는 등 무안군민과 소통하고 공감하기 위함이다.

이날 캠페인에는 광주시 고광완 행정부시장과 공무원, 광주상공회의소 직원, 무안지역 통합공항 찬성단체 회원 등 30여 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망운면 상가를 일일이 찾아 ‘민·군 통합공항 조성사업’ 홍보물과 강기정 광주시장의 ‘약속의 편지’를 나눠주며 군민들의 의견을 들었다.

특히 망운면은 공항 소음영향권 지역임을 감안해 소음 최소화 대책 및 완충지역 조성 등 소음 대책에 대해 집중적으로 알렸다,

실제 공항 소음영향권(85웨클 이상 적용 시)은 망운면(5.8㎢), 운남면(12.3㎢), 현경면(0.9km2) 등 총 19.0㎢로 무안군 전체 면적의 4.2%이다. 광주시는 공항 입지 선정에서부터 설계·시공·운용까지 모든 단계에 걸쳐 소음 최소화 대책을 마련해 소음피해를 줄여나갈 계획이다.

망운면에서 만난 한 주민은 “군민 갈등을 부추기는 것은 원하지 않는다”며 “공항 이전을 기정사실화 하고 있는 거 같은데 합리적인 방법을 찾아달라”고 말했다.

고광완 광주시 행정부시장은 “찬성 여론이 작년 초 30%에 불과했는데 하반기에는 42%를 넘었다. 50% 이상 되면 갈등도 완화되고 무안과 광주·전남의 책임자가 만나 문제를 어떻게 풀어갈지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나머지 읍·면을 직접 찾아가 군민들을 뵙고 의견을 듣는 등 광주의 진정성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