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씨엔티, 앨리슨 변속기 차량 15대 추가 구매
상태바
이천씨엔티, 앨리슨 변속기 차량 15대 추가 구매
  • 김덕현 기자 crom@gyotongn.com
  • 승인 2024.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탁월한 성능"

앨리슨 트랜스미션은 최근 환경업체 이천씨엔티가 자사 트랜스미션을 탑재한 마이티와 파비스 오토매틱 차량 15대를 추가로 구매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이천씨엔티는 경기도 이천과 서울 송파를 중심으로 환경업을 하고 있다.

이 회사는 지난 2021년 앨리슨의 전자동변속기를 장착한 마이티 오토매틱 10대와 파비스 오토매틱 4대를 구매한 뒤 이번에 마이티 11대와 파비스 4대를 각각 추가 구매했다.

환경차는 아파트 단지나 골목에 놓인 쓰레기 봉투를 적재해야 하기 때문에 한 번에 10~30m를 움직이는 일이 많다.

자주 서야 하는 주행은 기어변속과 클러치 조작을 수시로 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공진석 이천씨엔티 대표는 “생활폐기물을 수집하고 운반하려면 좁은 골목에서 운행하고 가다 서다를 많이 하게 되는데, 오토매틱 차량은 운전이 쉽고 피로가 덜하다”며 “직원들이 하루에 수십 킬로미터를 주행해도 피곤하지 않다고 말할 정도로 만족도가 아주 높다”고 말했다. 

이어 “앨리슨의 전자동변속기는 운전자가 전방을 주시하면서 브레이크와 엑셀만 조작하면 되기 때문에 매우 편리하다”며 “사고율이 매우 낮고 직원들이 안전성과 편리성에 대한 만족도가 매우 높다”고 덧붙였다.

앨리슨은 최근 중형·준중형 트럭 시장에서 앨리슨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형 트럭의 대표 모델은 현대자동차의 파비스 280마력으로 앨리슨 2500 모델이 장착돼 있다.

준중형 트럭의 대표 주자는 현대 마이티로 앨리슨 1000 xFE™ 모델이 장착돼 있다.

마이티 전체 중 전자동변속기가 장착된 오토매틱 차량의 비중은 50%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이경미 앨리슨 트랜스미션 코리아 대표는 “이천씨엔티에서 앨리슨 전자동 변속기를 장착한 현대 차량을 확대하고 있어 매우 고무적”이라며 “이는 앨리슨 제품이 운행 편의성, 내구성, 생산성, 연료 효율성, 경제성 등에서 탁월하다는 방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