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1∼5월 美 전기차시장서 점유율 11.2%
상태바
현대차·기아, 1∼5월 美 전기차시장서 점유율 11.2%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최고 달성…인센티브·신차효과 등 주효 1단

올해 현대차·기아의 미국 전기차 시장 점유율이 1∼5월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 미국에서 판매된 현대차·기아의 친환경차 10대 중 4대는 전기차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지난 1∼5월 미국에서 판매된 전기차(승용) 43만7246대 가운데 현대차·기아 전기차는 11.2%에 해당하는 4만8838대로 집계됐다.

역대 1∼5월 현대차·기아의 미국 전기차 판매 통계 가운데 가장 많은 대수이자 가장 높은 점유율이다.

현대차·기아는 최근 5년(1∼5월 기준)간 미국 전기차 시장에서 점유율을 꾸준히 높여왔다.

2020년 3.2%(2344대), 2021년 3.4%(5974대), 2022년 10.6%(2만7388대) 등이었다. 작년의 경우 미국 전기차 시장의 팽창 속도를 현대차·기아가 따라가지 못해 점유율은 6.8%(2만9622대)로 하락했다.

하지만 올해 미국 전기차 시장 성장세 둔화에도 현대차·기아는 전기차 판매량을 늘리며 점유율을 다시 두 자릿수로 올렸다.

이에 따라 미국 전기차 시장 1위를 이어온 테슬라와 현대차·기아의 점유율 격차는 5년 새 약 33%포인트 줄었다.

연도별 1∼5월 테슬라와 현대차·기아의 미국 전기차 시장 점유율 격차는 지난 2020년 73.2%포인트, 2021년 65.4%포인트, 2022년 55.5%포인트, 작년 52.9%포인트, 올해 40.5%포인트로 감소했다.

현대차그룹 친환경차 포트폴리오 안에서도 전기차의 비중은 커지고 있다.

지난 1∼5월 현대차·기아의 미국 내 친환경차 판매량(12만2562대) 중 전기차 비중은 40%에 육박했다.

2020년 17.2%에 불과했던 전기차 판매 비중은 2021년 21.6%, 2022년 37%로 꾸준히 상승하다 작년 27.6%로 소폭 하락한 뒤 올해 39.9%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현대차·기아의 미국 전기차 시장 점유율 11.2%는 미국 친환경차 시장 점유율(10.6%)을 처음 넘어서는 수치이기도 하다.

현대차·기아가 미국 전기차 시장에서 약진하는 배경으로는 적절한 인센티브 정책과 신차 출시 효과 등이 꼽힌다.

이승조 현대차 기획재경본부장은 최근 콘퍼런스 콜에서 "전기차 수요가 감소하면서 전체적으로 인센티브 계획이 상승하는 추세"라며 "앞으로 이 추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작년 말 출시된 기아 EV9은 올해 1∼5월 7766대 팔리며 현대차·기아 전기차의 미국 내 판매량 확대에 톡톡히 기여했다.

김필수 대림대 미래자동차학부 교수는 "미국 전기차 전용 공장인 HMGMA가 완공되면 보조금이 확대되면서 점유율이 더 오를 것"이라며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표준인 미국에서 점유율이 오른다는 것은 좋은 신호로 다른 전기차 시장을 공략할 때도 자신감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