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차에 자전거 싣고 ‘간이역 추억여행’을
상태바
열차에 자전거 싣고 ‘간이역 추억여행’을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역·대전역→추풍령역 운행
연말 교외선에서도 운행 추진

자전거를 열차에 싣고 '간이역 추억여행'을 떠날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22일부터 '자전거 간이역 탐방열차'(에코레일) 운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관광열차는 총 256석 규모의 객차 4칸과 카페 객차 1칸, 자전거 거치용 열차 1칸으로 이뤄졌다.

서울역과 대전역 등에서 출발하는 이 열차에 자전거를 싣고 충북 영동군 추풍령역으로 이동한 뒤 자전거로 옮겨 타고 인근 간이역인 황간역, 각계역, 심천역 등을 둘러볼 수 있다.

특히 1934년 세워진 심천역은 원형의 목조 구조가 잘 보존돼 2006년 국가유산청으로부터 등록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바 있다.

오는 8월에는 전통시장과 연계해 용궁역(예천군), 점촌역(문경시), 추풍령역을 경유하는 424석(6칸) 규모 '간이역 순환열차'(팔도장터관광열차)도 운행한다.

아울러 국토부는 올해 말 20년 만에 운행이 재개되는 교외선(대곡∼의정부)에서도 과거 문화를 담은 관광열차 운행을 추진하고 있다.

대학생 단체여행 등으로 자주 이용된 일영역 등 역사는 기존 형태를 최대한 유지하고, 열차 겉모습도 복고풍으로 설계한다.

교외선 열차는 대곡, 원릉, 일영, 장흥, 송추, 의정부역에 정차하며, 잠정적으로 하루 왕복 20회 운행할 계획이다.

윤진환 국토부 철도국장은 "일반 철도보다 상대적으로 느린 관광열차는 국민께 기차여행의 특별한 경험과 우리나라 곳곳의 풍경을 제공할 수 있는 대단히 중요한 자산"이라며 "코레일과 지방자치단체, 여행사 등과 적극 협력해 철도여행 상품을 적극 발굴하고, 지역 경제도 상생할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