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관광공사, 싱가포르서 ‘관광 스타트업’ 9곳 소개
상태바
문체부·관광공사, 싱가포르서 ‘관광 스타트업’ 9곳 소개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모데이’ 행사에 50개 투자사 참석
싱가포르 관광기업지원센터 데모데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지난달 26일 싱가포르 더 하이브에서 '싱가포르 해외 관광기업지원센터 데모데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데모데이는 스타트업이 사업모델을 투자자에게 공개하는 행사를 말한다.
이번 행사는 한국 트래블테크 기업이 싱가포르 관광업계에 진출할 수 있도록 사업화 방향을 수립하고 투자유치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기획됐다.
또 기술적 우위를 보유한 한국 관광기업이 동남아 시장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비즈니스 현지화를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이기도 하다.
데모데이에는 모노리스, 트립비토즈, 유니크굿컴퍼니, 어딩 등 국내 관광 스타트업 9개사가 참여했다.
투자사로는 개러지, 피크엑스브이벤처스, 쿠알그로 파트너스, 몽크스힐 벤처스 등 약 50개사가 참석했다.
관광공사는 데모데이를 전후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데모데이 전날인 25일에는 싱가포르 현지 진출 전략 강연과 싱가포르의 크리스랩 실증프로그램(PoC) 세션이 열렸다.
이날에는 한국 관광 스타트업에 관심 있는 현지 투자사 9개사와의 일대일 매칭을 통해 본격적인 투자 논의를 펼친다.
김동일 관광공사 관광산업본부장은 "관광공사는 2022년 8월 처음으로 싱가포르에 해외관광기업지원센터를 설립한 이후 현재까지 670여 건의 비즈니스 매칭, 10건의 법인 설립 지원 등을 통해 단기간에 가시적인 해외 투자유치를 이뤄냈다"며 "앞으로도 기술·관광서비스 융복합 기업의 서비스 수출을 지원해 국가 간 창업생태계를 연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본부장은 이번 방문을 계기로 관광 분야 전문 현지 투자자(VC), 한국 스타트업 지원기관인 KB핀테크랩, 한국벤처투자(KVIC) 싱가포르사무소와의 면담도 진행했다.
해외 관광기업지원센터 싱가포르와의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과 관광 중소·벤처기업의 성공적인 해외 진출을 위한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