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류기업 지원협의체’ 발족
상태바
‘물류기업 지원협의체’ 발족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대한통운 등 10개 물류기업 참여

국토교통부는 5일 서울 종로구 한국통합물류협회에서 물류협회 및 업계가 함께 참여하는 '물류기업 지원 협의체'를 발족하고 첫 회의를 열었다.

협의체에는 종합·생활물류 기업인 CJ대한통운, 롯데글로벌로지스, 쿠팡로지스틱스서비스(CLS)와 화물운송 기업인 현대글로비스, 스마트 물류 기업인 미래물류 컨설팅 등 10개 기업이 참여했다.

협의체는 물류기업이 현장에서 겪는 어려움을 정부와 함께 고민하고 해결하기 위한 정책 소통 창구의 기능을 할 것이라고 국토부가 소개했다.

물류정책, 화물운송, 물류 인프라, 생활물류, 스마트 물류 등 5개 분과로 구성됐다.

국토부는 이 협의체를 통해 택배 인력수급 및 생활물류 인프라 확충 등 업계 현안에 대한 의견을 듣고 정책 중점 추진 방향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애로 및 건의 사항이 있으면 물류협회 회원사가 아니더라도 협회를 통해 자유롭게 의견을 전하면 된다.

이번 협의체는 지난 4월 열린 물류산업 분야 국토교통 릴레이 간담회를 계기로 업계와의 현장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발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