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KAIST “철도전문 인재 양성하자”
상태바
코레일·KAIST “철도전문 인재 양성하자”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빌리티학과 설립 협약
코레일과 한국과학기술원이 지난 2일 KAIST 대전본원에서 ‘철도표준 모빌리티 학과 설립’ 협약을 체결했다.
코레일과 한국과학기술원이 지난 2일 KAIST 대전본원에서 ‘철도표준 모빌리티 학과 설립’ 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미래 모빌리티 전문인재 양성을 위해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손잡고 직원 대상의 '철도표준 모빌리티학과'를 설립한다.

한문희 코레일 사장과 이광형 KAIST 총장은 지난 2일 KAIST 대전 본원에서 '한국철도-KAIST 철도표준 모빌리티학과(석사과정)' 설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신설되는 철도표준 모빌리티학과는 KAIST 조천식모빌리티대학원 내 석사과정으로 운영되는 계약 학과다.

교과과정은 ▲철도차량 ▲철도시설 ▲철도전기 ▲철도경영 등 4개 전공이다.

코레일은 현장 중심의 전문인재 양성을 위해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사전 조사를 토대로 철도 맞춤형 수업을 설계했다.

주요 교과목은 철도 시스템 인터페이스와 교통시스템 인공지능(AI), 에너지동력공학 등이다.

코레일은 내년 3월부터 5년간 매년 재직자 20명을 파견해 전문인력 100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학비를 전액 지원과 연구과제 성과보고회 개최, 사후 관리 프로그램 제공 등 연구성과가 현장에 활용될 수 있도록 뒷받침할 방침이다.

한문희 사장은 "이번 모빌리티학과 설립은 미래 철도 전문인력 양성의 새로운 요람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KAIST와 연구개발(R&D), 신사업 발굴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