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EC 시장 확대, 물류업계에 새로운 기회 창출”
상태바
“CBEC 시장 확대, 물류업계에 새로운 기회 창출”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공회의소 물류위원회 진단

국경 간 전자상거래인 크로스보더 이커머스(CBEC) 시장 확대가 물류 업계에 새로운 기회를 창출하고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지난 4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물류의 도전과 기회'를 주제로 제49차 대한상의 물류위원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국내 전자상거래 수입(직구)은 2017년 12억4천만달러에서 2030년 25억5천만달러로 약 2배, 전자상거래 수출(역직구)은 1억달러에서 9억9천만달러로 10배 성장했다.

발표를 맡은 송상화 인천대 교수는 "맥킨지 분석에 따르면 크로스보더 이커머스는 2020년 3천억달러에서 2030년 최대 2조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는 등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중국의 비중이 30% 이상을 차지하면서 C-커머스에서 새롭고 다양한 유통물류 비즈니스 기회가 창출되고 있다"고 전했다.

송 교수는 "전자상거래 수출은 아직 초기 단계인 만큼 대응 전략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며 "우리 자체 플랫폼의 글로벌 시장 진출이 어렵다면, 한국 셀러를 글로벌 플랫폼에 입점시키는 방식으로 수출 활성화를 고려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시장 확대에 따른 물류의 4대 기회 요인으로 ▲브랜드 풀필먼트 서비스 모델 구축 ▲다양한 형태의 물류 서비스 도입 ▲기업의 통관 부문 역량 확보 및 좋은 셀러 발굴 ▲물류 생태계 구축 등을 제시했다.

박일준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시장의 확대, C-커머스의 국내시장 진출 등 새로운 비즈니스 환경은 물류 업계에도 또 다른 도전과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물류위원회를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환경의 변화, 인공지능(AI), 로봇 등 신기술 발전 등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49차 물류위원회에서는 신영수 대한통운 대표이사를 신임 물류위원회 위원장으로 위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