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수 위험지역 내비게이션이 알려준다”
상태바
“침수 위험지역 내비게이션이 알려준다”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223개 홍수 경보지역 실시간 확인 가능
카카오내비·티맵·네이버 등 순차적 업데이트

집중호우 시 침수 사고 위험이 있는 지점을 지나는 차는 앞으로 내비게이션을 통해 경보를 받고 위험을 인지할 수 있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환경부,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는 호우 시 차량이 홍수 경보 발령 지점이나 댐 방류 경보 지역에 진입한 경우 운전자에게 위험을 알리는 신호를 보내는 내비게이션 업데이트가 이달부터 시작된다고 밝혔다.

내비게이션 업데이트에 참여하는 기업은 카카오모빌리티, 티맵모빌리티, 네이버, 현대자동차, 맵퍼스, 아이나비시스템즈 6곳이다.

카카오 내비는 지난 1일 업데이트를 완료했고 현대차·기아 내비게이션과 맵퍼스의 아틀란은 4일 업데이트가 시작됐다. 티맵과 네이버 지도는 이달 중순, 아이나비에어는 하순 순으로 업데이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해 7월 충북 청주시 오송읍 인근 궁평2지하차도에서 시민 14명이 들어찬 물에 생명을 잃는 등 매년 여름철 홍수기 도로 침수로 인한 사고가 반복되자 운전자가 침수 위험 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도록 이러한 방안이 고안됐다.

운전자들은 휴대전화로 긴급재난문자 등을 확인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홍수 경보 반경 1.5㎞, 댐 방류 반경 1㎞에 진입하면 내비게이션 화면과 음성 안내를 통해 위험 상황을 인지할 수 있다.

환경부가 홍수 경보 발령 지점으로 지정한 전국 223개 지역이 대상이 된다.

다만, 운전자에게 내비게이션 화면과 음성으로 주의 운전이 필요함을 안내하는 것이지 내비게이션이 직접 우회 도로를 안내하지는 않는다는 설명이다.

과기정통부와 환경부는 올 초부터 도로·지하차도 침수 사고 예방을 목표로 민·관 합동 내비게이션 고도화 전담반을 구성해 내비게이션 업데이트를 추진해왔다.

환경부는 홍수 경보와 댐 방류 데이터를 실시간 제공하며 과기정통부는 데이터를 내비게이션 시스템과 연결하는 데이터 중계를 맡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