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손해배상보장위원회’ 신설
상태바
‘자동차손해배상보장위원회’ 신설
  • 박종욱 기자 pjw2cj@gyotongn.com
  • 승인 2024.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 위원회 통폐합해 운영 효율성 강화
자동차사고 피해자 손해배상 통합 지원

자동차손해배상진흥원(원장 주현종, 이하 자배원)은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 개정에 따라 10일 ‘자동차손해배상보장위원회’를 신설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국토교통부 소속 공제분쟁조정위원회, 재활시설운영심의위원회, 채권정리위원회가 통폐합돼 각각 위원회의 분과 위원회로 구성된다.

공제분쟁조정분과위원회는 공제조합 등과 자동차사고 피해자 간에 발생하는 분쟁을 조정하고, 재활시설운영심의분과위원회는 자동차사고 피해자의 재활을 지원하기 위한 재활시설의 설치·관리 및 재활사업의 운영 등에 관한 사항을 심의한다.

또 채권정리분과위원회는 자동차손해배상 정부보장사업과 관련한 채권의 결손처분에 관한 사항을 의결하게 된다.

자동차손해배상보장위원회는 자동차사고 손해배상 관련 사항을 통합 심의·의결해 사고피해자 지원을 강화하고, 전문성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위원회 사무는 자배원에서 위탁수행한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 개정안에서 위원회를 통합함으로써 자동차사고 피해자의 손해배상이라는 공통의 목적을 달성하고, 안건에 따라 본회의 또는 분과회의 개최를 통해 위원회 운영을 보다 효율적이고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의견을 제출한 바 있다.

자배원 주현종 원장은 “‘자동차손해배상보장위원회’ 사무국을 맡아 위원회가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면서, “위원회를 통해 자동차사고 피해자의 권익을 보호하고 공정하고 합리적인 손해배상 제도 확립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