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하역노동자 생존권 보장하라'
상태바
'철도하역노동자 생존권 보장하라'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04.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사용자 대책 마련 못하면 총파업 돌입키로
조합원 1천500명 서울역서 투쟁결의대회 가져

철도하역노동자들이 생존권 사수를 위해 거리투쟁에 나섰다.
전국항운노동조항엽맹은 지난 달 28일 오후 1시 서울역 광장 앞에서 철도하역노동자를 포함한 조합원 1천5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철도하역노동자 생존권 사수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철도청 서울본부까지 가두행진을 벌였다.
이날 결의대회에서 항운노련은 철도공사화에 따른 철도하역노동자들의 생존권 사수를 위해서 정부와 사용자가 적절한 대책을 마련해 주지 않을 경우 총파업투쟁에 돌입하는 등 총력 투쟁을 벌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항운노련이 철도하역노동자 생존 대책으로 정부에 요구하고 있는 것은 크게 3가지.
우선 회생 불가능한 철도화물수송사업은 과감히 폐지하는 대신 철도소화물 하역노동자를 포함해 양회 등 철도 일반물자 취급종사 하역노동자 전원(2천397명)에 대해 1인당 4천400만원의 보상퇴직금을 요구하고 있다.
또 철도화물수송 중 폐지할 수 없는 사업에 대해 정부와 사용자가 월최저 임금인 133만원을 보장하는 최저소득장 임금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철도하역현대화기금의 확대 및 철도산업발전을 위한 철도수송정책 비중을 높이고 정부조달물자와 정책물자의 철도수송 의무화 등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최봉홍 항운노련 위원장은 "항운노조는 지난 몇년간 연간 700억원의 적자를 기록하고 있는 철도소운송사업 및 하역노동자들에 대한 대책을 요구해왔으나 묵살돼 왔다"며, "철도공사화 이전에 이들의 생존권 보장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5만 하역노동자들의 연대투쟁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이용득 위원장을 포함한 한국노총 집행부가 대거 참석, 연대투쟁을 결의하기도 했다.
한편, 항운노련은 지난 9월 열렸던 정기대의원대회에서 '철도하역노동자들의 생계유지와 권익보호를 위한 특별결의를 채택하고 총파업을 포함한 총력투쟁에 나서기로 결의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