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렴하지 않은 자 떠나라!"
상태바
"청렴하지 않은 자 떠나라!"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10.0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안전공단, '청렴 옴부즈만' 운영 등 윤리경영 박차

교통안전공단(이사장 정상호)이 국민에게 봉사하는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구성원의 청렴성을 강조하고 청렴도 100% 달성을 위해 반부패·투명·윤리경영 실천에 발벗고 나섰다.
공단은 이를 위해 이미 지난해부터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해 한번의 금품·향응 수수만으로도 해임 이상의 징계를 내리는 강력한 제도를 시행하는 한편, 이달부터는 업무와 관련해 금품·향응 수수행위를 수수한 사람에게 신고액의 10배를 보상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또한 기존 내부 공익신고(내부고발)제도를 확대해 외부 공익신고자(외부고발자)에게도 보상금을 지급하는 '공익신고보상제도'를 마련해 시행에 들어갔다.
이밖에도 자동차 검사, 불법개조 자동차 단속 등 주요 업무의 수행 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각종 문제점을 발생 즉시 대처하기 위해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는 3A-시스템(Anywhere, Anytime, Audit)을 전격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특히 지난 8일에는 한국투명성기구(대표 김거성)와 '반부패, 투명, 윤리경영 실천'을 내용으로 하는 MOU를 체결하고 양 기관이 상호협력을 바탕으로 국민과 사회에 대한 반부패. 청렴 협력 모델을 창출해 나가기로 결의했다.
한국투명성기구는 앞으로 공단의 반부패 시스템 구축과 임직원의 청렴도 제고를 위한 다양한 지원을 하게 된다.
특히 공단의 업무를 투명하게 감시하고 평가해 불합리한 제도나 관행, 업무 절차를 발굴해 개선해 나갈 수 있도록 하는 '청렴 옴부즈만 제도'를 공동으로 운영한다.
공단은 이번 한국투명성기구와의 협약 체결과 상시모니터링 등을 통해 업무와 관련한 민원발생 소지를 사전에 차단해 청렴 문화를 확산시킬 수 있는 전환점으로 보고 있다.
공단 정상호 이사장은 실천협약 체결에 앞서 "청렴만이 이 사회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는 것을 아는 것이 공직자의 기본적인 덕목"이라며, 청렴하지 않은 임직원은 우리 조직에서 떠날 수 밖에 없음을 강조하면서 "청렴도 최우수기관 달성을 위해 조직의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한준기자 parkhj@gyotongn.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