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신문

상세검색
> 자동차 > 용품·부품
프로정신 빛나는 日자동차 경기
교통신문  |  webmaster@gyotong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3.05.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포스트 구글 msn
지난 4월27일, 인구 95만명 정도의 온천이 유명한 조용한 도시 센다이에서 일본 슈퍼다이큐 자동차 경기가 열렸다.
경기가 열린 ꡐ하이랜드 레이스웨이ꡑ서킷에 모인 관객은 모두 3만4천여명. 이들 대부분은 가족단위로 구성된 지역 주민들로 보였다. 삼삼오오 돗자리를 깔고 가지고 온 음식을 먹으며 담소를 나누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이들을 지켜보며 한가지 의문이 스친 것이 있다. 슈퍼다이큐는 약 4시간 동안 100바퀴를 도는 내구레이스 경기라 자동차 경기에 크게 매력을 느끼지 못하는 어린이와 여성들은 지루하지 않을까? 라는 것이다. 그러나 본격적으로 경기 행사가 시작되자 그 의문은 금새 사라졌다.
오전 11시부터 12시까지 1시간 동안 진행된 피트워크 타임. 관중이 경기차가 대기하고 있는 피트로 들어오는 시간이다. 이 행사가 시작되자 피트는 금새 인산인해가 됐다.
레이싱걸들은 어느 누구의 촬영 요청에도 기꺼이 포즈를 취했다. 관객과 어깨동무를 하고 사진을 찍는가 하면 부모의 요청으로 아이를 안고 기념 사진을 찍기도 한다. 드라이버들도 적극적으로 관중에게 사인을 해주고 아이들에게 뽀뽀도 해주었다.
경기가 시작되기 직전엔 레이싱 걸들이 관중석 가까이 가서 기념품을 던져줬다. 한마디로 자동차 경기가 이 도시에선 축제인 셈이다.
경기가 끝나는 순간까지 이런 행사는 계속됐다. 레이싱걸들은 관중석에 마련된 작은 무대에 올라 자신의 이름과 소속을 밝히며 인사한 후 곳곳을 돌며 자신이 홍보하는 스폰서를 알리기 위해 열을 올렸다. 단 10분도 쉴 틈이 없다. 국내 자동차 경기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국내 레이싱걸들은 기자가 아닌 일반인이 사진을 찍으면 거부감을 나타낸다. 그리고 경기 도중엔 극히 일부를 제외하곤 피트에 앉아서 대기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드라이버들도 마찬가지다. 관객들과 호흡하는 시간이 드물다.
슈퍼다이큐를 관전하면서 경기에 참가하는 이들로부터 ꡐ당신들(관중)을 위해 우리는 최선을 다하고 있다ꡑ라는 메시지를 강하게 받았다.
관중과 함께 즐기는 일본 자동차 경기. 우리가 본받아야 할 점이 너무나 분명했다.
이석민 기자 smlee@gyotongN.com
교통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포스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교통사고 갑론을박

【교통사고 갑론을박】무단횡단하다 사고난 피해자 1초전에 보았다면 가해자 무죄

【교통사고 갑론을박】무단횡단하다 사고난 피해자 1초전에 보았다면 가해자 무죄
● 사건 개요 - 피고인은 택시 운전업무에 종사하는자로 2016. 7. 30. 2...

【교통사고 갑론을박】교통방해죄 무죄 판결로 이웃 간 토지 통행 분쟁에 관한 기준을 마련하다!

【교통사고 갑론을박】교통방해죄 무죄 판결로 이웃 간 토지 통행 분쟁에 관한 기준을 마련하다!
● 사건 개요- 피고인은 펜션 운영자이며, 고소인은 펜션 인근 농지 소유자이다. ...
이달의 핫카
중고차시세
test 드라이빙
포토 갤러리
교통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43길 1-3(동작동)  |  대표전화 : 02)595-2981~6  |  등록번호 : 서울, 아04518  |  등록일자 : 2017년 5월11일
발행인 : 윤영락  |  편집인 : 윤영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영락
Copyright © 2010 교통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