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인] 기아차 디자인 경영, 전시공간으로 확대
상태바
[오토인] 기아차 디자인 경영, 전시공간으로 확대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10.0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매, 서비스 등 모든 고객 응대 공간 시설 표준화

기아차는 브랜드 정체성을 반영한 새로운 공간 아이덴티티(Space Identity, SI)를 개발 완료하고 디자인(Design)을 통한 브랜드경영에 박차를 가한다고 22일 밝혔다.
 
공간 아이덴티티(Space Identity, SI)란 고객들이 자주 접하는 영업 및 서비스 접점 공간 뿐만 아니라 아니라 임직원들을 위한 내부 사무공간 디자인, 가구 배치, 컬러에 이르기까지 전체적 공간과 시설에 브랜드 정체성을 반영하는 것이다.
 
기아차는 고유의 공간 아이덴티티(SI)를 개발∙적용해 고객들과 임직원들이 더욱 쉽고 친근하게 브랜드를 체험하고 이를 브랜드 이미지 제고로 이끄는 ‘공간 디자인 마케팅(Space Design Marketing)’을 본격 전개한다.
 
새로 개발한 공간 아이덴티티(SI)의 주요 개념은 ‘레드 큐브 (Red Cube)’로 기아차의 브랜드 핵심 속성인 ‘즐겁고 활력을 주는 (Exciting & Enabling)’과 세부 3대 요소인 ‘신뢰(Trustworthy)’ ‘역동성(Dynamic)’ ‘즐거움(Fun)’을 바탕으로 개발됐다.
 
레드 큐브 SI를 적용한 건물의 외관은 ‘신뢰’를 상징하는 육면체(큐브, Cube)와 ‘역동성’을 의미하는 타원과 직선의 조합을 특징으로 한다.
 
기아차를 상징하는 붉은 계통의 컬러로 지루한 회색도시에 생기와 활력을 불어 넣고, 건물 전체에 다양한 유리소재를 적용해 개방감은 물론, 생동감 있고 감각적인 스타일을 살렸다.
 
내부에는 흰색, 붉은색, 밝은 회색 등 컬러 사용을 단순화하여 깔끔하고 밝은 이미지를 전달하는 동시에, 자동차 경주 트랙을 연상시키는 타원형 공간 디자인을 통해 ‘즐거움, 활기, 역동성’을 선사하는 공간을 구현했다.
 
특히, 고객들이 보다 친근하고 새롭게 기아 브랜드를 체험할 수 있도록 전시장 내부에 음료, 음악, 영상을 즐기며 편안히 차량을 둘러볼 수 있는 바(bar)와 같은 상담공간을 마련했으며, 서비스센터에는 여성고객을 위한 파우더룸이 갖춰진 여성전용쉼터 등을 마련했다.
 
기아차는 간판에도 새롭게 개발한 공간 아이덴티티를 적용하는 한편, 소재에 있어서도 기존에 사용하던 화학성 플렉스 소재, 형광등 조명 대신 스테인리스 스틸, LED 조명을 적용하여 친환경성은 물론 도시 디자인과의 조화까지 고려했다.
 
기아차는 2008년 말 국내외 공간시설 표준화 작업에 착수해 1년 6개월 여간의 준비 끝에 기아 브랜드 이미지에 맞는 레드 큐브 콘셉트를 개발했으며, 국내에는 전주 중부지점, 수원서비스센터, 수원 오토큐(Auto Q) 영화점에, 해외에는 중국 북경 신규 딜러점 등을 시작으로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