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중심 교통체계…이젠 지속가능 교통으로”

녹색교통운동, 창립 30주년 기념 포럼 저탄소 사회 전환 위한 역할 재정립 모색

2023-06-23     김덕현 기자

지난 1993년 출범한 사단법인 녹색교통운동이 창립 30주년을 맞아 기후위기 시대에 대응하는 지속가능한 교통을 위해 한걸음 더 나아가고 있다.

녹색교통운동은 지난 23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L타워 엘가든홀에서 ‘서른살 녹색교통, 기후위기 시대의 미래교통을 이야기하다’라는 주제로 창립 30주년 기념 포럼을 열었다.

이번 포럼은 지속가능한 사회와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지금까지 함께 해 온 다양한 이해 관계자와 토론을 거쳐 정책 실행 방안을 제시하고, 향후 녹색교통운동의 활동 방향을 찾고자 마련됐다.

포럼에는 교통 관련 협회와 연구원, 노동조합, 학계, 시민단체 등이 참석해 30살 생일을 맞은 녹색교통운동을 축하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교통부문 탄소중립 실현의 현실과 과제’, ‘지속가능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녹색교통의 역할’이라는 두 가지 주제를 가지고 우리나라가 저탄소 사회로 전환하기 위해 교통분야에서 어떤 정책들을 추진해야 하는지 논의했다. 

정종선 한국자동차환경협회 회장은 축사에서 “녹색교통운동은 교통·환경문제가 생소했던 93년도에 창립돼 사람 중심의 교통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끊임 없이 노력했다”며 “그 결과 오늘날 자동차와 사람 간 조화를 이루는 교통체계의 밑거름이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내년부터는 내연기관차의 통행을 제한하고, 무공해차 운행만을 허용하는 ‘내연기관 프리존’ 시범 사업은 수송부문의 대기오염을 개선하기 위한 녹색교통운동의 노력으로 이뤄낸 성과”라며 “자동차환경협회는 녹색교통운동과 함께 5등급 차량 저공해 사업 마무리, 4등급 차량 조기 폐차 추진, 내연기관의 전동화와 수소 엔진 개조 및 교체 등의 사업에 박차를 가하며 탄소중립 사회로 나아가는 데 이바지하겠다”고 덧붙였다.

배규식 전 한국노동연구원 원장은 “녹색교통운동은 시민교통권 보장, 보행권 및 교통안전 보장, 운수종사자 처우개선, 지속가능한 교통 등에 중점을 두고 활동해 왔다”며 “디지털 전환과 기후위기 시대, 고령화 시대를 맞아 새로운 과제가 생겼다”고 진단했다.

배 원장은 “정부와 함께 전기 이륜차 보급 캠페인,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와 수거운동 등 다가오는 기후위기 시대에 전반적인 환경 이슈에 적극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정용일 녹색교통운동 이사장은 ‘전동화 중심 수송부문 탄소중립 대책의 가능성과 한계’ 주제 발표를 통해 “전기차는 수송분야의 가장 확실한 온실가스 대책이며, 하루라도 빨리 전기차시대로 갈 수 있도록 하는 노력과 대책에 집중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녹색교통운동은 여러 전문가들이 제시한 탄소중립 관련 의견과 정책들을 함께 지켜보고, 올바른 방향으로 빨리 갈 수 있도록 힘과 지혜를 모아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