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부터 평창 계촌클래식 축제 준비 '착착’
상태바
31일부터 평창 계촌클래식 축제 준비 '착착’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평창군 방림면의 산골 마을이 계촌클래식 축제 준비로 들썩이고 있다.
올해로 10주년을 맞는 계촌클래식은 오는 31일부터 6월 2일까지 사흘간 열린다.
이 축제를 위해 계촌클래식위원회, 현대차정몽구재단, 한국예술종합학교, 지역 기관·단체는 지난 2월부터 매달 총회를 열어 축제를 준비했다.
평창군은 정크아트 설치, 드론쇼, 축제장 인근 시가지에 꽃묘 식재, 음향 장비 설치, 피아노 다리 도색 공사 등 계촌 클래식 마을 특성에 맞는 기반 시설 마련에 만반의 준비를 다 하고 있다.
축제 분위기는 벌써 달아오르고 있다.
계촌클래식필드에서 진행하는 별빛 콘서트는 이미 1만7천여명이 사전 예약을 마쳤다.
오는 6월 2일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피아니스트 조성진의 공연이 펼쳐진다.
공연 당일 1만여명이 넘는 인원이 관람을 신청하는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지역 주민들은 올해로 10주년을 맞는 계촌클래식축제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돼 대표적인 야외 클래식 축제의 위상을 높이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