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만 송이 꽃의 향연' 퍼플섬 라벤더 축제
상태바
'2천만 송이 꽃의 향연' 퍼플섬 라벤더 축제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신안 퍼플섬에서 전국 최대 규모의 2천만 송이 '프렌치 라벤더' 향연이 펼쳐진다.
신안군에 따르면 퍼플섬 라벤더 축제가 오는 17∼26일 신안군 박지도에서 열린다.
개막식 행사에서는 이색적으로 보라 옷 컨테스트를 열어 입상자와 참가자에게 신안군 특산물인 천일염을 시상할 계획이다.
퍼플섬은 2021년 유엔세계관광기구(UNWTO) 최우수 관광마을로 선정된 후 연간 40만여 명이 다녀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가보거나 들어본 곳으로 알려졌다.
보라색 마니아들 사이에 입소문이 나 전국 각지에서 보라 옷을 맞춰 입고 섬을 방문하는 게 유행처럼 자리 잡았다.
2021년 8월 13일 퍼플섬 선포 이후 누적 방문객 수는 100만 명에 달한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퍼플섬은 5월 라벤더를 시작으로 6월 버들마편초, 9월 아스타 등 연중 보라 꽃이 끊이지 않는 섬"이라고 자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