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버스운행관리시스템’ 고도화 추진
상태바
대구시, ‘버스운행관리시스템’ 고도화 추진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4.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안내기 확대 설치·기능개선 등

[대구] 대구광역시는 대중교통 이용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버스정보안내기<사진> 확대 설치와 기능개선 등 고도화 사업을 추진한다.
버스운행관리시스템(BMS : Bus Management System)은 버스의 GPS(Global Positioning System) 위치정보를 무선데이터 통신망을 통해 수집하고, 수집된 정보를 가공해 시민과 운전자에게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버스운행정보 이외에도 날씨, 미세먼지, 오존농도, 시정홍보 등 다양한 생활정보를 제공하고, 각종 행사 시 변경된 버스노선 정보를 공지해 시민편의성을 높이고 있다.
시 버스운행관리시스템은 2005년 시내버스 준공영제 도입에 발맞춰 시작했으며, 변화하는 교통환경 속에 정확도 높은 교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재 대구광역시는 1484개소의 버스정보안내기를 설치·운영 중이고, 승객수, 버스노선, 시민 요청 등을 복합적으로 고려해 대중교통정보 소외지역이 발생하지 않도록 매년 지속적으로 확대 설치하고 있다.
올해도 현장장비 신설(버스정보안내기 77개소, 버스 내 측·후면 LED 행선판 각 64대) 및 노후장비 교체(버스정보안내기 21개소, 버스 내 전면 LED 행선판 84대, 승객용 안내기 37대) 작업을 추진해 올해 12월 완료 예정이다.
시는 초정밀 버스운행정보 서비스는 GPS를 이용해 버스 위치, 속도, 방향 등을 3초마다 갱신하는 방식으로, 버스 사용자는 누리집 및 모바일 반응형 웹을 통해 실시간 버스 이동 정보를 애니메이션 형태로 확인할 수 있고, 버스 도착 정보 정확도가 기존 방식보다 개선돼 시내버스 이용 만족도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초정밀 버스운행정보 서비스는 올 하반기 군위군 버스노선에 시범적으로 도입한 후, 미비점을 보완해 내년 상반기에는 대구시 전역으로 확대해 실시할 예정이다.
김대영 대구광역시 교통국장은 “시민들의 수요와 설치 효율성을 검토해 소규모 정류장에도 버스정보안내기를 점진적으로 확대 설치, 교통정보 소외지역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초정밀 버스운행정보 서비스 등 시민 편의를 위한 기능개선 작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시민 만족도, 편의성 제고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