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지하철 선로에 떨어뜨린 물건 '휴대전화 최다'
상태바
지난해 지하철 선로에 떨어뜨린 물건 '휴대전화 최다'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2.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서울 지하철에서 승객들이 전동차에 타거나 내릴 때 승강장 사이 틈으로 휴대전화 등 물건을 떨어뜨린 사례가 1100건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승객들이 전동차에 타거나 내리면서 승강장 아래 선로로 물건을 떨어뜨린 경우는 모두 1168건으로, 휴대전화(547건)가 가장 많았고 전자기기(126건), 지갑(110건), 신용카드(28건)가 뒤를 이었다. 전자기기 중에는 무선 이어폰이 많았다.
선로에 떨어뜨린 물건은 안전을 위해 지하철 운행이 종료된 심야 시간대에 직원이 규정에 따라 수거한 뒤 주인에게 되돌려 준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간혹 다급한 사정을 이야기하며 운행 시간 중 승강장 안전문을 열고 꺼내달라고 요청하는 승객들이 있지만, 안전상 절대 허용되지 않는다"며 역 직원에게 신고하면 선로에 떨어뜨린 물건을 찾을 수 있게 돕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선로에 떨어뜨린 물건을 포함해 작년 한 해 동안 승객들이 놓고 간 유실물은 10만1523건으로, 하루 평균 약 278건이 접수됐다.
승객들이 가장 많이 잃어버린 물건은 지갑(2만4737건·24%)이었다. 이어 휴대전화 및 귀중품(2만131건·20%), 가방(1만4785건·15%) 순이었다.
서울교통공사는 전체 유실물 중 65%(6만6426건)를 주인에게 되돌려줬다.
유실물센터 직원은 "유실물은 전동차 의자 틈과 선반에서 발견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하차하기 전 자신이 앉은 좌석과 선반 위를 한 번만 확인해도 유실물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했다.
서울교통공사는 유실물을 찾으러 오는 승객들이 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하는 등의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고압적 태도로 찾아오라고 소리치는 막무가내형 승객, 간혹 필요 없는 물건을 일부러 버리고 가거나 자신의 물건이 아닌데도 가져가려고 하는 승객 등 난감한 경우도 종종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